한국일보 > 연예뉴스

[HI★리뷰]‘바람이 분다’ 감우성, 더 악화된 치매…과연 희망을 주는 결말이 될까?

등록 : 2019.07.16 00:00

‘바람이 분다’ 감우성의 치매가 악화됐다.JTBC 방송캡처

‘바람이 분다‘ 감우성의 치매가 악화됐다.

15일 오후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에서는 권도훈(감우성)이 치매가 악화되어 지인, 가족들을 알아보지 못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권도훈은 이수진(김하늘)을 찾아갔고, 막상 이수진이 자신을 보고 "도훈 씨"라고 반응하자 갑자기 도망치기 시작했다. 늦은 밤 권도훈은 차도로 걷다가 교통사고가 날 뻔했고 이수진이 경찰서로 와서 권도훈을 만났다.

권도훈은 경찰서 형광등을 보며 또 “별빛을 봐야 한다”하며 이수진 손길도 거부를 했다.

이수진은 권도훈이 과거 딸 아람에게 “별 진짜 예쁘다. 언제 어디든 아빠가 아람이와 엄마를 찾을 수 있다”라며 별에 대해 이야기 한 것을 상기했다.

권도훈은 심각해진 병세 속에서도 이를 기억해 빛에 집착했던 것.

권도훈 주치의는 이수진에게 "충격적인 사건 이후로 병세가 생긴 것 같다. 좋아진다고 해도 예전의 모습을 힘들 것"이라고 알렸다.

이수진은 권도훈과 함께 다시 집으로 돌아왔고, 딸 아람에게 “아빠는 뭔가를 깜빡 잊는 병이 있다. 그래서 아람이랑 놀아주고 말하는 것도 잊을 수 있다. 아빠가 사랑한다고 하는 걸 잊어버리면, 아람이가 대신해주면 된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날 방송 말미에서 이수진은 우연히 권도훈이 남긴 영상일기를 보게 됐다.그의 진심이 담긴 영상을 본 이수진은 결국 눈물을 흘렸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