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놀면 뭐하니?’ 유재석X아이린X조세호, 레트로 감성 포스터 2종 공개

등록 : 2019.07.16 21:21

MBC 제공

MBC ‘놀면 뭐하니?’ 유재석의 손글씨와 조세호가 필름카메라로 직접 찍은 사진 그리고 모델 아이린의 도움으로 탄생한 포스터 2종이 공개됐다.

16일 공개한 포스터는 현재 가장 힙한 장소로 떠오른 을지로 골목에서 셀프 촬영으로 진행, 특유의 레트로 감성까지 더해져 색다른 비주얼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또한 이들의 포스터 셀프 촬영기가 담긴 비하인드 비디오 영상도 함께 공개돼 네티즌의 호기심을 발동시킨다.

오는 27일 토요일 오후 6시 30분에 첫 방송되는 새 예능프로그램 MBC ‘놀면 뭐하니?’ 측은 16일 유재석-조세호-아이린의 손길로 완성된 레트로 감성 포스터 2종과 생생한 셀프 포스터 촬영 과정이 담긴 비하인드 비디오를 네이버TV 채널을 통해 공개했다.

MBC ‘놀면 뭐하니?’는 평소 스케줄 없는 날 "놀면 뭐하니?"라고 말하는 유재석에게 카메라를 맡기면서 시작된 릴레이 카메라로, 수많은 사람을 거치며 카메라에 담긴 의외의 인물들과 다양한 이야기들이 담길 예정이다.

공개된 포스터에서는 수많은 간판들 사이 홀로 카메라를 들고 서 있는 유재석의 다양한 모습이 담겨 눈길을 모은다. 그가 서 있는 곳은 최근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을지로 골목. 유재석의 머리 위로는 자유로운 필체의 손글씨가 자리를 잡아 특유의 레트로 감성을 배가시킨다.

제작진에 따르면 포스터 속 글씨는 모두 유재석이 직접 쓴 것이며, 조세호가 필름카메라로 직접 찍은 사진으로 완성됐다. 또한 셀프 포스터 촬영에 모델 아이린이 도움을 줬다는 전언이다.

유재석-조세호-아이린의 셀프 포스터 촬영 모습은 함께 공개된 비디오 영상에 담겨 있다. 영상에는 김태호PD로부터 갑자기 포스터 촬영이라는 강제 미션을 받고 당황한 유재석의 모습과 사진작가가 된 조세호, 포즈 디렉터 아이린의 고군분투가 담겨 있어 폭소를 자아낸다.

을지로 골목길을 휘저으며 파이팅 넘치게 촬영을 마친 유재석은 엉망진창인 조세호의 사진을 보고 “이걸로 포스터가 되니?”라며 핀잔을 주는 등 쉽지 않은 셀프 촬영기를 보여줘 실제 모습은 어땠을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이처럼 ‘놀면 뭐하니?’ 포스터는 ‘주연-연출-기획’까지 1인 3역을 소화한 유재석과 그를 위해 도움을 준 조세호-아이린의 에너지가 보태져 남다른 의미와 보는 재미를 선사해준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27일 토요일 오후 6시 30분에 본격적인 첫 방송을 시작해 유튜브 채널에서 보여준 릴레이 카메라 두 대의 행방이 드러날 예정이다.

이에 앞서 20일 오후 6시 45분에는 유튜브 ‘놀면 뭐하니?‘ 채널에 업로드 된 영상모음 형식인 ‘릴레이 카메라 프리뷰‘가 방송된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