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현장] “호응이 곧 에너지” 여름엔 역시 노라조, 사이다 ‘샤워’

등록 : 2019.07.17 15:02

노라조가 신나는 ‘샤워’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마루기획 제공

남성 듀오 노라조가 더 신나고 쿨하게 돌아왔다.

노라조(조빈, 원흠)는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무브홀에서 새 디지털 싱글 ‘샤워(SHOWER)‘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신곡 ‘샤워‘의 유쾌한 무대를 공개했다. 지난해 여름을 강타한 ‘사이다‘에 이어 노라조는 또 한번 특별한 신곡 ‘샤워‘를 선보였다. 특유의 흥겨움에 철학적인 메시지까지 담긴 ‘샤워‘ 역시 노라조의 대표곡에 추가될 전망이다.

조빈과 원흠은 ‘깨끗한 몸에 깨끗한 정신이 깃든다‘는 철학을 기반으로 중독성 넘치는 멜로디 속에 고뇌와 번민을 가사로 풀어냈다. 음악적으로는 뭄바톤 리듬과 아라빅 스케일의 이국적인 느낌이 신선한 충격을 선사한다. 조빈은 토속적 샤머니즘의 뉘앙스가 물씬 풍기는 목소리로 창법에 한국적인 소울을 담아내 아예 색다른 장르를 만들었다.

이제는 노라조 만의 시그니처가 된 독보적인 스타일링과 콘셉트도 관전 포인트다. 디지페디 감독이 연출한 ‘샤워‘ 뮤직비디오에서 조빈은 목욕의 신으로, 원흠은 신도로 각각 분해 유쾌한 매력을 뽐냈다. 무대에서도 그 에너지가 이어져 어떤 팀보다 강렬하게 시선을 사로잡았다. 조빈은 "여러분의 놀라움 자체가 저희의 에너지"라고 이야기했다.

지난해 ‘사이다‘ 활동으로 탄산음료 광고를 비롯해 다양한 목표를 이룬 노라조는 이번 ‘샤워‘ 활동의 목표로도 더 많은 이들과의 소통을 언급했다. 조빈은 "노라조에게 제2의 전성기를 만들어주셔서 소속사를 비롯한 많은 분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원흠 또한 "노라조에 제가 합류했다는 것을 한번 더 각인시킬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매번 새로운 콘셉트를 시도하면서도 조빈은 "친숙하게 다가가기 위해 ‘카레‘ 같은 아라빅 스케일, ‘신데렐라‘ 노래가 떠오르는 후렴을 사용했다. 저희는 대중 가수이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따라하기 쉬우면서도 색깔 있는 음악을 찾는다"는 방향성을 소개했다. 이런 매력을 집약할 콘서트와 곡 수가 많은 앨범도 시간을 두고 준비한다는 후문이다.

한편 노라조는 이날 정오 ‘샤워‘를 발매했고, 이번 주부터 다양한 음악 방송 및 행사 무대를 통해 ‘샤워‘를 선보이며, 하반기 내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간다. 조빈은 "연말 시상식에 초대 받을 수 있다면 좋겠다. 그렇지 않아도 저희에게 큰 상은 노라조의 무대를 보고 즐거워해주시는 분들의 반응"이라며 "더 즐거운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