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뭉쳐야 찬다’ 허재, 농구→발라드 대통령 변신…스포츠 전설들의 노래 실력은?

등록 : 2019.07.17 23:55

JTBC 제공

‘뭉쳐야 찬다’ 첫 단합대회에서 ‘어쩌다 노래자랑’이 열렸다.

18일 오후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어쩌다FC의 단결력을 높이기 위해 멤버들이 단합대회를 떠난다.

훈련과 게임, 맛있는 식사까지 단합대회를 즐긴 어쩌다FC는 저녁이 되자 하이라이트인 ‘노래자랑’ 준비를 시작했다. 스포츠 전설들은 “맨정신으로 노래를 해본 게 언젠지 모르겠다”라며 경기 때보다 긴장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어쩌다 노래자랑’의 MC를 맡은 김성주는 쫄깃한 진행으로 전설들의 마음을 쥐락펴락했다. 특히 “1등에게는 어마어마한 선물이 준비돼있다”고 밝혀 전설들의 승부욕을 불타오르게 했다.

멤버들은 어디에서도 보여준 적 없던 화려한 무대 매너와 함께 각자의 애창곡으로 승부수를 던졌다. 특히 허재는 발라드를 열창하며 ‘농구 대통령’이 아닌 ‘발라드 대통령’으로 등극했다.

마지막으로는 멤버들의 성화에 못이겨 안정환 감독이 마이크를 잡았다. 평소 방송에서 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거의 보인 적 없었던 안정환은 의외의 노래 실력으로 전설들과 제작진까지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

한편 안정환 감독과 스포츠 전설들의 노래 실력은 18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