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라디오스타’ 오지은, 드라마 때문에 ‘결혼 공포증’까지…어떤 사연이?

등록 : 2019.07.18 00:09

‘라디오스타’ 오지은이 결혼공포증을 언급했다.MBC 방송 캡처

‘라디오스타’ 오지은이 결혼공포증을 언급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주말 도둑‘ 특집으로 한지혜, 이상우, 오지은, 이태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오지은은 “데뷔작이 주말드라마 ‘수상한 삼형제’의 신세대 며느리 역할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명절 같은 때에 ‘시댁을 먼저 가냐 친정을 먼저 가냐’ 할 때 ‘반반씩 하자’고 당차게 제안하는 캐릭터였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오지은은 자신의 생각과 달리 악플을 많이 받았었다며“사이다 캐릭터라고 생각했었는데, 되바라졌다는 악플이 많이 달렸다”며 결혼 공포증이 생겼다고 밝혔다.

또한 결혼해서 어떠냐는 질문에 “며느리역 선행 학습해서 그런지 좋다”며 “안 그런 분으로 결혼했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