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의사요한’ 감독, 간호사 폄하논란에 “미흡했던 부분, 진심으로 사과..충고 감사”

등록 : 2019.07.18 14:57

수정 2019.07.18 14:57

‘의사요한‘ 감독이 간호사 폄하 논란에 사과했다. 추진혁 기자 chu@hankookilbo.com

‘의사요한’ 감독이 방송 전 불거졌던 간호사 폄하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는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요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지성, 이세영, 이규형, 황희, 정민아, 김혜은, 신동미를 비롯해 연출을 맡은 조수원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포토타임이 끝난 이후 쉬는 시간, 조수원 감독은 취재진 앞에 등장해 마이크를 들었다.

조 감독은 “방송 전 말씀을 드리고 응원을 받고 싶은 이야기가 있어 이렇게 나섰다”며 “얼마 전 간호사 분들과 관련한 이야기를 들었다”고 앞서 불거졌던 간호사 폄하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앞서 ‘의사요한’은 공식 홈페이지와 각종 포털 사이트에 게시했던 간호사 배역 소개 글에서 수간호사 캐릭터들을 이름 대신 ‘홍간호사’ ‘나간호사’ 등으로 기재한 뒤 “호들갑스러운 아줌마” “통증센터 접수처를 꿰차고 앉아 틈틈이 먹는” 등으로 표현했던 바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의사요한’ 측이 간호사 직무에 대한 이해가 없을뿐더러 간호사라는 직업에 대한 왜곡된 이미지를 심어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나 감독은 “제가 미흡했던 것 같다. 치밀하게 신경을 써야 했는데,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며 “간호사 분들에게 사과 말씀을 드리고 싶어서 연기자 분들이 들어오기 전에 나섰다. 이건 진심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잘못된 걸 바로 알았기 때문에 바로 수정할 수 있었다. 따끔하게 충고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며 “그런 시선들 때문에 드라마 전체가 왜곡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많이 부족하더라도 애정어린 시선으로 바라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의사요한’은 환자들을 괴롭히는 통증의 원인을 범인 잡는 수사관처럼 찾아내는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휴먼 메디컬 드라마다. 오는 19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