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복면가왕’ JK 김동욱, 그루브 충만한 맨발의 ‘춤신춤왕’ 등극

등록 : 2019.07.20 23:53

 

MBC 제공

21일 오후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1라운드 듀엣 대결에서 승리한 4인의 복면 가수가 솔로곡 진검승부와 개인기 무대로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판정단으로는 소울 대부 JK 김동욱, ‘열대야’로 음악방송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여자친구의 신비•엄지, ‘직진 여사’ 나르샤와 트로트계의 아이돌 진해성이 자리에 함께 해 복면 가수들의 개인기 지원사격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지난번 묵직한 목소리와 정반대되는 날렵한 춤선의 ‘영계백숙’ JK 김동욱이 열화와 같은 요청 끝에 이번에는 가면을 쓰지 않고 복면 가수에게 춤 도전장을 던져 모두를 놀라게 했다.

기존의 무게감 있는 이미지와 달리 노래가 시작하기도 전에 신발부터 벗어던지는 열정과 표정부터 발끝까지 그루브 넘치는 그의 낯선 모습에 판정단 모두가 깜짝 놀랐다는 후문이다.

여자친구의 신비와 엄지도 복면 가수들의 개인기에 발 벗고 나섰다. 한 복면 가수와 함께 무대에 올라 깜짝 콜라보 무대를 선보여 눈길을 모았다. 세 사람은 같은 그룹 멤버라고 해도 손색없을 정도의 환상 호흡을 선보였으나, 묘하게 다른 느낌의 춤선으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주 청하의 ‘롤러코스터’를 완벽(?) 재현해 화제를 모은 ‘노래요정 지니’는 이번 주 걸그룹 있지(ITZY)의 ‘달라달라’ 댄스까지 선보이며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한편 복면 가수들의 개인기 전쟁과 판정단의 활약은 21일 오후 5시 MBC‘복면가왕’에서 만나볼 수 있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