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현장] “낯가리는 MC들의 고군분투기”.. ‘아이돌다방’, 앤디X유선호의 힐링타임

등록 : 2019.08.13 15:02

‘아이돌다방’이 오는 14일 오후 6시 KT올레tv모바일을 통해 선공개 된다. 라이프타임 제공

‘아이돌다방’이 앤디와 유선호의 따뜻한 힐링 타임을 예고했다. 어디서도 본 적 없는 ‘낯가리는’ MC들이지만, 경력직 아이돌이라는 공감대를 통한 진심으로 웃음과 감동을 전하겠다는 포부다.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 KT광화문빌딩에서는 라이프타임과 KT 올레tv모바일이 함게 선보이는 새 예능 ‘아이돌다방’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유선호와 신화 앤디가 참석했다.

‘아이돌다방’은 ‘아이돌 조상’ 그룹 신화의 앤디와 ‘프로듀스101 시즌2’ 출신 ‘아기 아이돌’ 유선호가 만나 ‘아이돌 다방’을 운영하는 바리스타로 변신하는 예능이다. 경력직 아이돌인 두 사람은 현직 아이돌들의 고민부터 다양한 사연에 공감하고 이해하며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앤디는 함께 MC를 맡게 된 유선호의 첫 인상에 대해 “저는 선호 군을 처음 봤을 때 저도 낯을 많이 가리는 편이라 조용했다”며 “그런데 선호 군도 낯을 정말 많이 가리더라. 그래서 제가 먼저 다가가서 ‘나도 선호야’라고 어필을 하면서 형이라고 불러달라고 했다. 혹시 삼촌이라고 부를까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유선호는 “너무나도 대선배님이셔서 걱정을 했었다. 후배로서 먼저 다가가야 할 텐데, 어떻게 다가가야 할까 걱정을 많이 했는데, 형도 굉장히 낯을 많이 가리시더라. 그런데 형이 먼저 ‘너도 선호니?’ 하면서 다가와 주시더라. 지금은 너무 많이 편해졌다”며 앤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앤디 역시 “저는 선호 군 나이를 처음 알고 나이에도 불구하고 성숙하고 차분하다고 생각했다. 첫 MC 도전에도 불구하고 정말 센스있게 질문도 물어보고, 낯을 많이 가린다고 해서 걱정했는데 의외로 재미있는 부분이 있더라. ‘아이돌다방’에서 그런 면모를 보실 수 있을 것 같다”며 동생 유선호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유선호는 ‘아이돌다방’을 통해 처음으로 예능 MC에 도전한다. 이날 그는 “제가 처음으로 도전하는 MC다보니 부족한 부분도 많다”며 “그런데 우리 형이 그 부족한 부분을 많이 채워주시고 저를 이끌어주셨다. 형이 아니셨으면 저는 못해냈을 것 같다. 제가 막힐 때 마다 딱 도와주신다. ‘괜히 앤디 형이 아니다’ 싶었다”고 앤디에 대한 감사함을 전했다.

또 “MC를 처음하다 보니 생각도 많이 했었고, 대본도 달달 외울 정도로 공부를 많이 했었다”며 “그렇지만 재미있게 한 번 해봐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었다. 재미있게 촬영을 했던 것 같다”는 어른스러운 마음가짐을 드러냈다.

새내기 아이돌인만큼 대부분의 게스트가 선배 가수일 유선호는 이날 촬영에 있어 고충은 없냐는 질문에 의연한 대답으로 감탄을 유발했다. 유선호는 “프듀 동창들 빼고는 다들 선배님들이셨는데, 다들 너무 재미있으셨다. 제가 너무 에너지를 많이 받았다. 연습하면서 힘든 부분도 있고 한데, 에너지를 충전하는 시간이었다”며 “너무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현재 아이돌 그룹이 게스트로 출연하는 예능 프로그램은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는 바, 이날 현장 말미에는 ‘아이돌다방’만의 차별점에 대한 질문이 전해졌다. 이에 대해 앤디는 “편하게 오셔서 못다 한 이야기들을 나누는 프로그램이라는 점이 차별점”이라며 아이돌들을 위한 힐링을 전하는 시간을 마련하겠다는 포부를 다시 한 번 강조했다.

한편, ‘아이돌다방’은 KT 올레tv모바일에서 오는 14일 오후 6시 선공개를 시작으로 매주 수, 일요일 오후 6시 공개된다. 라이프타임 채널에서는 오는 18일 오후 11시 40분 첫 방송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