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현장] “다큐? NO!”..유준상→노홍철 ‘같이 펀딩’, 크라우드 펀딩 新 바람 불까

등록 : 2019.08.14 16:00

‘같이 펀딩’이 오는 18일 오후 6시 30분 첫 방송된다. 추진혁 기자 chu@hankookilbo.com

유준상, 노홍철, 유인나부터 유희열까지 나선 ‘같이 펀딩’이 ‘가치 있는 같이’를 만들기 위한 크라우드 펀딩 예능으로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의미를 전한다.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는 MBC 새 일요예능 ‘같이 펀딩’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태호, 현정완 PD를 비롯해 유희열, 유준상, 노홍철이 참석했다.

오는 18일 첫 방송되는 ‘같이 펀딩’은 시청자들의 참여로 완성되는 국내 최초 펀딩 예능이다. MC 유희열을 비롯해 ‘같이 펀딩’ 프로젝트 1차 라인업으로 유준상, 유인나, 노홍철이 출연 예정이다.

이날 김태호 PD는 “‘같이 펀딩’이라는 제목이 크라우드 펀딩에서 왔듯이 작은 아이디어가 모여서 현실화가 되는 모습을 그리고 싶었다”며 “크라우드 펀딩을 잘 모르셔도 쉽게 시청가능하실 것 같다. 또 시청만으로도 충분히 가치가 있는 프로그램이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현정환 PD 역시 “출연자 분들을 만나면서 듣게 된 ‘이런 건 꼭 있었으면 한다’는 아이디어와 가치를 실현시켜 나가고자 한다”는 프로그램의 지향점을 밝혔다.

‘같이 펀딩’의 MC를 맡은 유희열은 “좋은 프로그램에 같이 하게 돼서 기쁘다”며 “이 프로그램을 제안 받고 망설였던 이유가 ‘펀딩’이라는 걸 잘 몰라서 선뜻 마음이 열리지 않더라. 어른들이 주식과 펀드에 손대지 말라고 하셨는데, 이렇게 손대게 됐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유희열은 “프로그램을 통해서 펀딩에 대해 알아가고 있고, 처음엔 펀딩이라는 이야기에 방어막이 쳐졌었는데 그것보다 더 큰 ‘가치’를 만들어나간다는 의미를 같이 하게 돼서 기쁘게 생각하고 있다”고 진심어린 출연 소감을 덧붙였다.

1차 라인업에 합류해 태극기 함인 ‘국기함’ 프로젝트로 크라우드 펀딩을 예고한 유준상은 “오늘 프로그램 영상을 보면서 이 프로그램을 선택하길 너무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유준상은 “5월부터 만나서 이야기를 많이 하고 촬영도 많이 했는데, 그게 한 회에 다 나가서 너무 깜짝 놀랐다. 매주 몇 번씩 나간 적도 있었고, 옷도 참 많이 갈아입었는데 한 회에 방송이 다 나가는 걸 보고 이렇게 될 수도 있구나 싶었다”며 “정말 노력해서 나간 흔적이 보이더라. 획기적인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 다 같이 즐거운 첫 녹화도 마쳤고, 의미 있는 가치를 찾아갈 예정이니 기대 많이 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노홍철 소모임’을 펀딩 크라우드 아이템으로 선보이게 된 노홍철은 “다른 것 보다 재미있는 걸 하는 걸 굉장히 좋아한다. 보통은 이런 자리에서 필살기를 보여드리는데 여기서 보여드린 건 정말 일부분이다”라며 프로그램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노홍철은 “단 한 번도 일한다는 기분을 못 느껴봤고, 정말 깜짝 놀랐다. 녹화가 끝난 뒤에 내일 일정을 위해 빨리 귀가를 하시는데 다들 집에 안 가고 아쉬워서 뭔가 더 이야기를 하는 모습을 보면서 오랜만에 또 멋진 운이 저에게 와줬구나 하는 마음이 들었다. 너무 선물 같은 프로그램이라는 생각을 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2014년 음주운전을 이유로 출연 중이던 MBC ‘무한도전’에서 하차한 이후 약 5년 만에 김태호 PD와 재회한 노홍철은 김 PD와의 재회 소감에 대해 “(김 PD와는) 일상에서도 연락을 많이 하는 편이다. 일적으로도, 여행이나 기호, 관심사에 대해서도 많이 연락을 하는 친한 형, 동생 사이라서 이번에 만난 것이 오랜만에 만났다는 느낌 보다는 둘이 하던 이야기를 비공개로 하다가 공개로 전환한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노홍철은 “감회가 새롭거나 묘한 느낌보다는 늘 같이 하던 친한 형과 재미있게 놀게 된 분위기다. 익숙한 감정이 연결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현장에 참석한 노홍철, 유준상 외에도 유인나 역시 자신의 목소리를 이용한 오디오북을 크라우드 펀딩 아이템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김태호 PD는 “방송을 통해서 진행되는 크라우드 펀딩이다보니 목표액을 최대한 낮추고자 했다. 최소한의 수량을 정해놓고 그것이 달성이 되면 시청자 분들에게 현실화 시켜 드리려고 한다”고 프로그램의 진행 방향을 설명했다.

현재까지 베일을 벗은 세 명의 출연진은 ‘1차 라인업’이라는 이름으로 공개된 상황. 추후 아이템의 펀딩 진행 상황에 따라 유동적으로 추가 및 하차하게 될 출연진들에 대해 현 PD는 “각 아이템마다 기간이 다르다. 긴 기간을 준비하는 것도 있고, 산발적인 이벤트도 있어서 회차가 다양한 것 같다. 회차를 정해놓고 ‘이것만 가자’ 하는 건 아닌 것 같다. 만족할 만한 결과가 나왔을 때 자연스럽게 바뀌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김 PD 역시 “아이템이 완성돼서 판매가 되면 프로젝트는 마무리 되겠지만, 예를 들어 유준상 씨의 국기함 같은 경우 의미가 있는 상품이다 보니 내년 3월 1일에도 판매하고 싶다고 말씀하셨던 것처럼 지속적으로 판매됐으면 하는 마음으로 진행 하고 있다. 횟수를 정해놓고 하는 건 아니고 산발적인 진행이 예상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인나 씨 같은 경우는 만족할 만한 결과물이 나올 때 까지 할 생각이다”라고 덧붙인 김 PD는 “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이라서 그 분과 함께 뭔가 재미있는 이벤트가 없을까에 대한 이야기를 라디오 쪽과 공동으로 진행 중이다. 확정지어서 이거라고 말할 순 없지만 다양한 분들과 아이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고 예고했다.

이날 현장 말미 유준상은 “‘같이 펀딩’은 다큐 프로그램 아니고 재미있는 프로그램이다. 의미가 더 깊어서 많은 액수를 기부하고 싶은 마음이 든다”며 “여러분들이 많이 도와주셨으면 한다”며 간절함 섞인 당부를 전했다. 재미와 의미,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겠다는 포부로 출발을 알린 김태호 PD의 두 번째 복귀작 ‘같이 펀딩’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같이 펀딩’은 오는 18일 오후 6시 30분 첫 방송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