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지정생존자’ 이준혁, 이토록 설득력 있는 빌런이라니

등록 : 2019.08.14 17:52

‘지정생존자’ 이준혁이 빌런의 새 역사를 썼다. tvN 제공

이준혁이 ‘빌런’의 새 역사를 썼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서 오영석(이준혁)이 사망한 가운데, 악의 축에 선 인물로 국가 테러를 도모하고 권력을 쫓은 인물이지만 다시 살아나기를 기원하는 시청자들의 목소리가 높다. 악역을 향한 아이러니한 응원은 이준혁의 열연이 있었기에 가능한 결과였다. 

오영석의 시작은 선악의 경계였다. 속을 알 수 없는 표정으로 살며시 미소 짓던 오영석은 시청자들을 헷갈리게 했다. 기적의 생존자이지만 어딘지 의심스러운 표정이 오영석에 대한 궁금증을 키웠다. 이어 그가 빌런임이 밝혀졌을 때, 한편으로 오영석을 이해시켰다. 백령 해전에 대한 참담한 심경을 느끼게 한 이준혁의 감정연기가 오영석의 스토리에 힘을 실었기 때문. 테러 배후면서도 국민의 한 사람이자 상처를 지닌 인물로 간극을 오가는 감정을 선보였다. 

결말에 치달으며 오영석은 권력을 제 것으로 만들며 변화를 꾀했다. 처음 의도는 자격 없는 권력이 없는 새 나라였지만 과정에 테러가 있었던 것처럼 권력의 맛을 알게 된 이후 오영석은 분명한 악의 길로 들어섰다. 오영석의 폭주가 시작되고 이준혁은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로 극을 압도했다. 

오영석의 끝에는 연민이 더해졌다. 후회하지 않아도 그가 스스로 잘못된 길을 가고 있다는 것을 느끼게 했다. 바른길을 택한 박무진(지진희)을 비난했지만 스스로에게 화살을 꽂은 듯 분을 참지 못하는 모습에 이어 김실장(전박찬)에게 분노하는 모습이 오영석의 내면을 들여다보게 만든 것이다. 김실장에게 분노할 때의 명분은 자신의 안위였지만 김실장이 잡아둔 한나경(강한나)의 처분에 대한 불안함이 스며있었다. 마치 자신에게 상의하지 않고 박무진에게 총격을 가했을 때와 같았고 이준혁의 내면 연기가 더해졌기에 이를 더 이해할 수 있었다. 

죽기 전 부하와의 대화에서도 이준혁은 달랐다. 그간 오영석에게서 볼 수 없던 따뜻한 면모와 말투, 그리고 서로를 신뢰하는 눈빛까지 그가 악인이 되기 전에는 좋은 군인이었음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었다. 이에 14회 방송을 본 시청자와 네티즌은 오영석이 죽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과 함께 눈을 감지 못하고 떠난 오영석에 대한 애잔함까지 내비치고 있다. 이준혁이기에 가능한 악역에 대한 연민과 응원이라는 평이 이어지고 있다. 

매 작품마다 자신만의 색으로 캐릭터를 완성해 호평을 이끌어내는 배우 이준혁. ‘지정생존자’에서의 활약은 매듭을 지었지만, 앞으로 이어나갈 그의 작품 활동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