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살림남’ 율희♥최민환, “반려견 로또에게 미안한 마음 든다” 어떤 사연이?

등록 : 2019.08.14 22:48

짱이와 로또의 아슬아슬 케미가 포착됐다. KBS2 방송캡쳐

최민환이 반려견 로또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최민환-율희 부부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아직 어린 최민환의 아들 짱이는 반려견 로또에게 장난을 치다 사료를 망가뜨렸고, 최민환의 어머니가 급히 상황을 수습했다.

이에 최민환의 어머니는 “짱이가 1층에 올라오면 로또가 정말 좋아했다. 그런데 예쁘다고 만지면서 꼬집으니까 지금은 짱이만 올라오면 자기 방으로 도망을 간다”라며 말했다. 

특히 최민환은 "로또가 원래 14년간 집안의 막내 같은 존재였는데, 짱이가 태어나고 혼자 늙어가는 신세로 만든 것 같아서 미안한 마음이 든다"고 언급했다.

한편, 최민환은 로또와 동물병원을 찾았고, 건강검진 결과 로또의 비장에선 양성종양이 발견되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