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나 혼자 산다’ 성훈, 운명처럼 다가온 양희…입양을 결심한 이유는?

등록 : 2019.08.15 09:10

‘나 혼자 산다’ 성훈의 새로운 가족 양희가 공개된다. MBC 제공

반려견을 향한 성훈의 무한 사랑이 쏟아진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성훈이 반려견에게 꿀 떨어지는 눈빛을 발사, 시청자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할 예정이다.

이날 성훈은 새로 가족으로 맞이한 양희를 소개한다. 양희는 지난 한 달 반 동안 그가 임시 보호하며 정성스럽게 돌봤던 강아지다.

양희가 계속 눈에 밟혔던 성훈은 직접 입양을 결심했다고 해 그가 키우기로 마음먹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런 가운데 성훈은 양희가 편하게 지낼 수 있도록 집안 곳곳을 변화 시켜 시선을 사로잡는다. 반려견의 눈높이에 맞춰 대화하고 놀아주던 중 요즘 SNS에서 유행하는 반려견 놀이를 함께 하려 하지만 명불허전 뉴얼의 면모를 뽐낸다. 오히려 이 모습을 지켜보고 있던 양희를 당황하게 만들어 폭소케 한다.

특히 사무실에서 키우는 강아지 호두와 마루에게 다정다감한 행동으로 여심을 저격했던 성훈은 이번엔 양희에게 사랑이 뚝뚝 떨어지는 눈빛을 보내 훈훈함까지 더한다.

언제나 양희의 눈높이에 맞춰 대화를 하고 일거수일투족 그녀를 살피는가 하면 양희가 불러도 오지 않으면 본인이 먼저 다가가는 세상 스윗함을 보여 안방극장을 심쿵하게 만든다.

뿐만 아니라 성훈은 양희의 트라우마를 없애주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으로 이목을 끈다. 양희가 스트레스 받지 않으면서도 트라우마를 극복할 수 있도록 조심스럽게 행동, 그의 노력을 아는지 양희도 조금씩 나아진다고 해 두 사람의 애틋한 관계가 본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성훈과 양희의 사랑 넘치는 하루가 펼쳐질 MBC ‘나 혼자 산다’는 16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