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삼시세끼’ 정우성, 재 출연 질문에 의미심장한 웃음…“충분히 즐겼다”

등록 : 2019.08.24 00:16

수정 2019.08.24 00:17

‘삼시세끼’ 정우성이 출연 소감을 밝혔다.tvN방송캡처

‘삼시세끼’ 정우성이 솔직한 출연 소감을 전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tvN ‘삼시세끼-산촌편‘에서는 게스트 정우성의 마지막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정우성은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과 함께 수제비 떡볶이와 채소튀김, 도토리묵 등을 만들어 맛있게 먹었다.

이후 정우성의 삼시세끼 체험도 끝이 났다. 정우성은 서울로 가기 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다시 오실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 “나중에”라며 “충분히 즐겼다”고 의미심장한 웃음을 지어 눈길을사로 잡았다.

이어 “지금은 그 질문에 답하고 싶지 않다”고 말한 뒤 “서울 간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