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아는형님’ 이연복, “코 수술을 받았는데 그 이후로는 냄새를 못 맡는다”

등록 : 2019.08.24 22:44

이연복이 돌발 고백으로 눈길을 끌었다. JTBC 방송 캡쳐

이연복이 인생의 시련에 대해 언급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동물 훈련사 강형욱과 셰프 이연복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연복은 김희철과 개인적인 친분을 밝히며 전소미의 생일파티도 같이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연복은 "인생에서 가장 큰 시련이 무엇이었냐?"라는 질문에 "22세의 나이에 최연소로 대사관 셰프가 됐지만 하루는 대사가 같이 건강검진을 받자고 하더라"고 답했다.

이어 이연복은 "그러다가 코 수술을 받았는데 신경을 잘못 건드렸는지 그 이후로는 냄새를 못 맡는다. 그래도 포기할 수 없었다. 기본적으로 알고 실행을 할 뿐이다. 주변의 도움을 많이 받는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