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하하, 셋째 임신한 별에게 미안했던 마음 고백

등록 : 2019.09.16 00:42

하하가 별에 대한 미안한 마음을 고백했다. JTBC 방송 캡처

하하가 아내 별에 대한 미안한 마음을 고백했다.

15일 방송된 JTBC ‘고민을 입력하세요 GOSTOP 고스톱‘에서는 한 워킹맘의 사연이 공개돼 눈길을 모았다.

이날 하하는 사연을 듣다가 눈물을 훔쳤다. 그는 "와이프(별)가 첫 아이를 낳고 육아에만 전념을 했는데 한 번 살짝 (산후우울증이) 오신 거다. 일을 했으면 좋겠더라. 그렇게 고민할 때 둘째를 임신했다"고 말했다.

하하는 이어 "고개를 못 들었다. 그때 인생 계획을 세웠다. ‘1년만 고생하고 너 하고 싶은 대로 하라‘고 했다. 그런데 셋째가 들어섰다"면서 "내 와이프는 아이를 택했다"고 당시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