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비디오스타’ 박성연, 스폰서 제의 받았던 일화 공개…모두를 분노하게 한 내용은?

등록 : 2019.09.17 23:09

박성연이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했다. 방송 캡처

트로트가수 박성연이 사기를 당할 뻔 했던 경험에 대해 전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박성연이 출연해 과거의 일화를 전했다.

이날 박나래는 박성연에게 “아주 질 나쁜 보험 사기에 걸릴 뻔했다고 들었다"라고 말했다.

박나래의 말에 박성연은 “아무래도 연습 생활을 오래 하다 보니까, 또 얼굴도 예쁘장하지 않느냐”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성연은 “예전에 알았던 제작자님의 연락이 왔다. 비가 부슬부슬 내리던 날이었다. 차를 타고 함께 미사리를 갔다. 이어 근방의 라이브 카페에서 밥을 먹었다. 그런데 그날 일 얘기는 안 하시고 계속 이상한 얘기를 하시더라. 그러더니 갑자기 ‘OST를 네게 주겠다’라고 했다”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박성연은 “제작자님이 근데 ‘내가 노래 실력에 대해서 조금 더 알아봐야 하니까 노래방을 가자’라고 했다”라고 전했다. 당시 박성연은 제작자의 말에 오랜 시간 노래방에서 노래를 불렀다.

박성연은 “조금 이상하다 싶어서 집에 가야 한다고 말하려고 마음 먹었는데 물이 보고 싶다고 하셨다. 그런데 내 예상과 다르게 별다른 얘기는 하지 않았다. 계속 음악 얘기를 하셨다. 그래서 그냥 잘못 짚었다고 생각했다”라며 그때의 상황을 밝혔다.

박성연은 이어 “그 분이 집에 데려다 주셨는데 나한테 ‘성연아, 너 보험 하나 들래? 아니, 뭐 친구도 됐다가 언니도 됐다가 엄마도 됐다가 남자친구도 됐다가’라고 했다”라고 말해 시청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이에 박나래는 “우리가 말하는 연금 보험, 자동차 보험이 아니구나”라고 말하며 분노하는 표정을 지었다.

박성연은 “생각보다 그런 분들이 많다”라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고 스튜디오에 있던 출연진은 박성연에게 위로를 건넸다.

한편, ‘비디오스타’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