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도 놀라게 한 자산 大 공개 “아파트 2채, 빌라 2채, 전원주택 1채 보유”

등록 : 2019.09.18 01:31

함소원이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금융 전문가를 찾았다. 방송 캡처

함소원 진화 부부의 자산이 공개됐다.

17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가 금융 전문가를 찾아 재무 상담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함소원은 전문가에게 아파트 2채, 빌라 2채, 전원주택 1채를 보유하고 있음을 밝혔다. 그는 이어 “4채가 다 경기도에 있고 하나만 서울에 있다”라고 전했다.

금융 전문가는 진화 명의의 재산에 대해서도 물었고 함소원은 “제가 모르는 돈이 3천만원 정도 있다. 그리고 월세 들어오는 게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 돈을 진화가 관리하는 것은 아니었다. 함소원은 “월세는 진화 본인이 받는 거냐”라는 전문가의 질문에 자신이 관리하고 있음을 알려 웃음을 자아냈다.

함소원은 이어 “내가 가지고 있는 돈은 내 생각에 너무 적다”라며 속마음을 고백했다. 그러나 전문가는 함소원에게 “돈 버는 행위 자체를 좋아하고 목적은 없는 것 같다”라며 “얼마를 모아야 안심이 될지 정하지도 않은 상태라면 모으다가 죽는 거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