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철파엠’ 주시은 아나운서, 해명 할 가치도 없다는 열애설…상대가 누구?

등록 : 2019.09.18 09:23

‘철파엠’ 주시은 아나운서가 이인권 아나운서와의 열애설을 일축했다.주시은SNS

‘철파엠’ 주시은 아나운서가 이인권 아나운서와의 열애설에 대해 해명했다.

18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서는 ‘직장인 탐구생활(그럴 수 있어!)’ 코너가 전파를 탔다.

이날 김영철은 주시은 아나운서와 셀카 잘 찍는 법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에 주시은 아나운서는 셀카를 잘 찍는 노하우를 공개, “저는 꼭 브이를 하고 왼쪽 얼굴이 마음에 들어서 그렇게 찍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SNS에 글을 올릴 때 항상 멘트를 조심한다”며 “특히 맞춤법이 틀리지는 않는지, 띄어쓰기가 이상하지 않는지 신경을 쓴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김영철은 “SNS 올린 것이 잘못 올려 소문이 일어날 때가 있다. 혹시 바로 잡고 싶은 소문이 있나”라며 “이인권 아나운서와 사귄다는 것 같은…”이라고 물었다.

주시은 아나운서는 “이제 그만 났으면 좋겠다. 절대, 전혀 아니다”고 일축하며 “서로 해명할 가치가 없다고 서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