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이진혁 “ ‘프듀X’ 민규∙대휘∙석화와 자주 만나..아지트는 대휘 집”

등록 : 2019.09.18 11:42

이진혁의 다채로운 매력을 담은 화보가 공개됐다. 코스모폴리탄 제공

‘프로듀스X101’에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은 업텐션 이진혁이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최근 예능 블루칩으로 떠오르며 다방면에서 활약 중인 이진혁은 한 패션 매거진과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18일 공개된 화보에서 이진혁은 개구쟁이 스트라이커로 완벽 변신,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는 볼링장에서 볼링공과 함께 놀라는 듯한 표정을 짓는 귀여운 모습부터 카리스마 있는 모습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최근 이진혁은 ‘언니네 쌀롱’, ‘혼족어플’, ‘어서 말을 해’ 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떠오르는 예능 루키로 주목 받고 있다. 이 같은 활약에 대해 이진혁은 “지금껏 보여드리지 않은 모습으로 저를 각인시켜 드리고 싶었다. 또 이진혁을 ‘새로운 예능인’으로 받아들여 주셨으면 좋겠다. 대중에게는 제 본연의 모습처럼 열정적이고 재미있는 아이로, 하지만 무대 위에서는 멋있는 사람으로 남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어 이진혁은 유노윤호를 롤모델로 꼽으며 “제가 원래 주위에서도 인정하는 노력파다. 회사에서도 ‘너는 열심히 하면 10년, 20년 후에 유노윤호처럼 될 것 같아’라고 말씀해주시는 분이 많았고 그의 삶을 보면서 나도 저렇게 살아야겠다고 생각하기도 했다”며 선배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프로듀스X101’ 출연 당시 에피소드로 이진혁은 “맏형으로서 역할을 해야했는데 저는 그 상황에 대한 부담보다 저에 대한 동생들의 믿음에 상처를 줄까 봐 걱정이었다. 그런 환경이 제 끈기를 키워줬고, 팬들도 저의 책임감 있는 모습과 무대에 대한 사랑을 인정해주는 것 같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출연 에피소드에 이어 ‘프로듀스X101’ 멤버들과 변함없는 우정을 과시하기도 한 그다. 이진혁은 “휴일에는 보통 저, 민규, 대휘, 석화 넷이서 자주 만나요. 대휘네 집과 세진이네 사무실이 저희 아지트다. 주로 모여서 밥을 먹거나 카페에 가서 수다를 떠는데 얘기할 때는 대부분 각자 활동에 대한 고민 이야기 등을 많이 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이지형 기자 allproduce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