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단독] 김민준♥권다미 “신혼여행·2세 계획, 아직 없어요” (인터뷰)

등록 : 2019.09.19 09:58

김민준이 본지와 만나 단독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 가족이엔티 제공

배우 김민준이 그룹 빅뱅의 지드래곤 누나인 패션사업가 권다미 씨와 백년가약을 맺는다. 공개열애를 인정한 뒤 3개월 만에 결혼 소식을 전한 두 사람에게 많은 축하 메시지가 쏟아지고 있다.

김민준은 예비신부와 다음달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본지는 결혼 준비에 한창인 김민준을 만나 많은 대화를 나눴다. 그는 "사람들이 내 결혼에 관심 있겠나"라며 멋쩍게 웃으면서도, 예비신부에 대한 넘치는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이하 김민준과 일문일답.

-드디어 결혼하게 됐다. 축하한다.

▲감사하다.(웃음) 사실 내 동료들이 결혼한다고 할 때도 결혼을 빨리 해야 한다는 강박증 같은 건 없었다. ‘늦은 거 아닌가‘ 하는 초조함도 없었고, 그냥 생각이 없던 사람이다.

사실 나 같은 사십대 중반의 노총각들은 여자는 몰라도, 남자는 그때까지 (결혼을) 안 했으면 생각이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빠르다면 빠르고 늦었다면 늦은 건데, (권다미와) 결혼해야겠단 생각이 들어서 여기까지 온 거다.

- 2세 계획은 있나.

▲아직 없다. 그런 얘기는 구체적으로 나누지 않았다.

-신혼여행은 어디로 가나.

▲아쉽게도 신혼여행을 못 갈 것 같다. 각자 스케줄이 바쁜 편이라서 신혼여행 계획을 잡지 못했다. 나는 결혼하기 전에 영화 촬영에 들어간다.

-결혼에 대한 공개를 망설인 이유가 있나.

▲예비신부가 일도 열심히 하고 실력도 있는 친구인데, 그런 평가 이전에 ‘누구 동생‘에서 이젠 내 아내가 되지 않나. 동생과 남편이 모두 연예인이라 불필요한 관심도 많이 받는다. 최대한 내가 지켜주고 보호해야 할 부분은 적극적으로 하겠다는 의지다.

-최근 웨딩 화보를 촬영했다고 들었는데?

▲일반 웨딩사진은 별로 끌리지 않더라. 잡지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나와 긴 세월을 함께 보낸 좋아하는 포토그래퍼와 스타일리스트가 적극적으로 도와줘서 웨딩 화보를 찍게 됐다. 개인적인 욕심이 잘 실현되어서 매체를 통해서 진행하게 된 거다. 결과가 좋을 거 같다. 현장에서 사진을 보는데 마음에 들더라.

-일 얘기를 좀 하자. 새로 들어가는 작품은 무엇인가.

▲조정래 감독님의 ‘소리꾼‘인데, 너무 기대되는 영화다. 제작에 들어간 상태니까 전반적 컨디션을 알게 됐는데, 굉장한 영화다. 최근 한국영화 행보에 밸런스를 줄 수 있는 영화지 않나 싶다. 개인적인 기대감이 굉장히 큰 영화다. 영화의 타이틀롤을 맡은 게 아니고 참여하는 것만으로도 자부심이 느껴질 정도다. 크랭크인을 앞둔 상태다.

-이번 작품이 무척 마음에 드나 보다.

▲그렇다. 내가 영화를 한 지 15년차가 훨씬 넘었는데 리허설 때 이토록 굉장한 에너지를 느낀 건 처음이다. 뮤지컬의 개념을 도입한 사극이다. 카타르시스를 리허설 현장에서 느끼기가 힘든데 엄청난 전율을 느꼈다. 전문 소리꾼들이 작업에 참여를 한다. 음악도 완성이 안된 상태인데 굉장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연기에 대한 갈증이 있었나.

▲작품을 아직까지는 선택할 수 있는 입장이라는 게 연기자로서는 정말 다행이다. 어떤 작품에 내가 들어갈 수 있는지 최종단계까지 나의 권한 밖이다. 좋은 작품에 들어가는 자체로도 연기자들에겐 의미가 있다. 그저 할 수 있는 작품이 있는 것보다, 좋은 작품에 참여할 수 있는 연기자가 좋은 거 같다.

드라마 할 때는 시청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해야 하고, 많이 봐주고 사랑 받는 작품을 해야 하는 거다. 좋은 분위기에서 드라마를 끝내도 결과적으로 참패를 당한 작품은 공감대 형성이 어려웠다는 거 아닌가. 신중하게 보다 보니 쉬는 시간이 많았다. 새 둥지를 트고 나서 개인적으로는 여러 좋은 소식들이 이어지니까 좋은 거 같다.

-많이 편안하고 여유로워진 모습인데?

▲개인과 연기자의 삶을 분리해야겠단 생각이 들었다. 전엔 그런 생각을 덜 했던 거 같다. 나의 주장이 순기능으로 비춰지는 것보다는 왜곡되어서 비춰지는 경향이 크더라. 굳이 그럴 필요가 있나 싶다. 직업적 본분에 충실하려고 한다. 좋은 작품에서 메시지를 전달하는 입장이 되어야 하는 거 아닌가 생각한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