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윤세아 나이 실화? 20대 기죽이는 ‘도자기 피부’

등록 : 2019.09.20 21:56

윤세아가 모찌 피부를 과시했다. 윤세아 SNS

배우 윤세아가 우월한 미모를 뽐냈다.

윤세아는 지난 9일 오후 자신의 SNS에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윤세아는 화장기 없는 모습에도 완벽한 여신 미모를 뽐내고 있다.

특히 뚜렷한 이목구비에 투명한 피부는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한편, 올해 나이 42세인 윤세아는 지난 2005년 영화 ‘혈의 누‘로 데뷔했다. 올해 초 인기리에 종영한 종합편성채널 JTBC ‘SKY 캐슬‘에서 열연을 펼치며 대세 배우 반열에 올랐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