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포토] 미코 ‘진’ 김세연, ’생애 첫 레드카펫 행복해’

등록 : 2019.10.03 19:28

2019 미스코리아 ‘진‘ 김세연이 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을 밟았다.

이날 김세연은 반짝이는 시스루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환한 미소와 우아한 걸음걸이로 이목을 사로잡았다.

김세연은 올해 20세로, 미국 아트 센터 칼리지 오브 디자인(Art Center College of Design)대학교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하고 있다. 장래희망은 일러스트레이터, 국적은 한국이다.

한편,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는 정우성과 이하늬가 맡았다.

부산=추진혁 기자 chu@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