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포토] 김세연, 부산에서 전한 ‘한국의 美’

등록 : 2019.10.04 23:02

2019 미스코리아 ‘진‘ 김세연이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파라다이스호텔에서 열린 ‘제7회 아시아 스타 어워즈‘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날 김세연은 환한 미소로 다양한 포즈를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올해 20세인 김세연은 미국 아트 센터 칼리지 오브 디자인(Art Center College of Design)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하고 있으며, 장래희망은 일러스트레이터다.

부산=추진혁 기자 chu@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