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케이 “데뷔 5년 만 첫 금발, 러블리즈 덕분에 용기 냈죠” (인터뷰)

등록 : 2019.10.08 18:00

러블리즈 케이가 데뷔 5년 만에 첫 솔로 활동을 시작한다. 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러블리즈 멤버 케이가 본명 김지연으로 솔로 활동을 시작한다.

케이(김지연)는 8일 첫 솔로앨범 ‘오버 앤 오버(Over and Over)‘ 발매를 앞두고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하며 본격적인 솔로 활동에 나서는 소감을 전했다.

‘오버 앤 오버‘는 케이가 본명 김지연으로 선보이는 첫 솔로앨범이자 끝없이 진보하는 과정 속 새로운 음악적 시도를 한 결과물이다. 타이틀곡 ‘아이 고(I Go)‘를 비롯한 총 6트랙에 밝고 희망적인 메시지를 담아냈고, 그 안에서 케이(김지연)는 러블리즈의 음악과 또 다른 자신 만의 성장 동화를 완성했다. 케이가 소개한 김지연의 음악 얘기를 직접 들어봤다.

이번 활동에 앞서 케이(김지연)는 데뷔 5년 만에 처음 시도한 금발 스타일링으로도 화제를 모았다. 케이(김지연)는 "러블리즈 중에서도 저는 스타일에 변화가 없는 멤버였는데, 회사에서 처음 금발 변신을 제안해주셨다. 원래 변화를 두려워하는 편이지만 이번 솔로앨범을 준비하면서 도전정신을 키웠고, 금발로 다시 한번 모험에 대한 두려움을 깼다"고 밝혔다.

금발에 대한 러블리즈 멤버들과 팬들의 반응은 긍정적이었다. 케이(김지연)는 그 모습을 보면서 다시 한번 "저를 위해 더 많은 도전과 모험을 하고 싶다"는 마음도 먹었다.

또 하나의 변화는 다이어트였다. 케이(김지연)는 "볼살을 빼고 더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데뷔 후 가장 열심히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 하루에 에너지바 하나만 먹은 날도 있었다. 그래도 다행히 저는 공복 상태에서 노래가 더 잘 나오는 편이다. 목소리에 중점을 뒀기 때문에 목이나 건강이 상하는 관리는 하지 않는다"며 숨은 노력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데뷔 5주년을 앞두고 있음에도 케이(김지연)는 음악과 무대에 있어 신인 같은 마음가짐을 유지하고 있다. 케이(김지연)가 바라보는 초심은 "무대 위에서 노래할 때가 제일 행복하니까 그 순간의 떨림을 자꾸 더 느끼는 것" 자체다. 케이(김지연)는 "가수 하길 참 잘 한 것 같다. 솔로 데뷔라는 꿈을 이뤘으니, 다음 목표는 이번 활동을 잘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노래만 아는 바보‘로 통할 만큼 음악을 사랑하는 케이(김지연)의 진심이 이번 ‘아이 고‘의 희망에 녹아들어 있다. 케이(김지연)는 "행복하게 노래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오후 6시 ‘오버 앤 오버‘를 발표한 케이(김지연)는 이번 주부터 본격적으로 ‘아이 고‘ 활동에 돌입하며 다양한 곳에서 더 많은 이들에게 희망의 목소리를 들려줄 예정이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