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오정연, 김승현 연인으로 오해 받은 사연은?...진짜 연인은 ‘알토란’ 작가

등록 : 2019.10.10 09:22

‘살림남2’ 오정연이 김승현 여자친구로 오해를 받았다.KBS 방송캡처

김승현의 어머니, 아버지가 방송인 오정연을 예비 며느리로 오해했다.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이하 ‘살림남2‘)에서 김승현 부모가 오정연을 예비 며느리로 오해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승현은 "선을 보라"는 아버지의 성화에 "나 만나는 사람 있다. 일 하다가 만난 사람 있다"고 밝혔다.

이에 아버지와 어머니는 김승현과 같이 연극을 하는 배우일 거라고 추측하며 연극 공연장을 찾았다.

연극을 보며 아들과 스킨십이 자연스러운 오정연을 두고 여자친구로 확신했다.

연극이 끝난 후 출연자 대기실을 찾은 아버지와 어머니는 오정연을 유심히 관찰하며 “여기 혹시 승현이 여자친구 있냐?"고 돌직구를 날렸다.

하지만 오정연은 "아니다"라고 답했고, 김승현은 몹시 난감해 했다.

이에 김승현은 "진짜 만나는 사람 있어, 연예인 아니다"면서 "억지로 숨기려 했던 것 아니야, 항상 바쁘다 보니 타이밍 놓쳤다, 그 분과 의논해 빨리 부모님께 인사 드리겠다" 말했다.

한편 방송말미 김승현이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직접 스캔들에 대해 언급했다.

김승현은 "언론에서 열애 중이란 기사가 며칠 전에 나왔다"면서 "일을 통해 좋은 분을 정말 만나게 됐다, 진지하게 조심스럽게 잘 만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김승현이 MBN ‘알토란’을 통해 인연을 맺은 작가 A씨와 내년 결혼식을 올린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대해 김승현 측은 “최근 알고 지내던 지인과 연인 사이로 발전한 것은 사실이나, 결혼은 잘못 알려진 내용이다. 조심스럽게 만남을 갖고 있는 상태로, 아직 결혼 준비는 하고 있지 않다”라고 밝힌 바 있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