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인터뷰①] 헤이즈 “유독 울컥한 ‘만추’, 오래도록 사랑할 노래”

등록 : 2019.10.13 08:00

헤이즈가 특별한 기억을 담은 ‘만추’로 컴백한다. 스튜디오블루 제공

가수 헤이즈가 옛 사랑을 노래로 풀어냈다.

헤이즈는 13일 오후 다섯 번째 미니앨범 ‘만추‘를 발매하고 더블 타이틀곡 ‘떨어지는 낙엽까지도‘와 ‘만추‘를 비롯한 총 6개 트랙을 통해 리스너들에게 가을 감성을 선사한다. ‘떨어지는 낙엽까지도‘가 가을의 아름다움에 주목한 노래라면, ‘만추‘를 통해 헤이즈는 옛 이별의 기억을 떠올렸다. 헤이즈가 이번 앨범을 더욱 특별하게 생각하는 이유가 무엇일까.

‘만추‘는 소중한 연인의 변심을 직감하고, 연인이 힘들지 않도록 먼저 이별을 고하는 장면을 그려낸 곡이다. 헤이즈는 "저의 경험을 있는 그대로 솔직하게 담았다. 그래서 우느라 녹음을 잠깐 쉬어갈 만큼 저에게는 슬픈 노래다. 그렇지만 오래도록 사랑하는 노래가 될 것 같다. 옛 연인도 이 노래를 듣고 자신의 이야기라는 걸 알아채지 않을까"라고 밝혔다.

이번 ‘만추‘에서 상대 남자의 상황을 대변하는 남성 보컬 피처링은 크러쉬가 맡았다. 헤이즈는 "회사를 통해 요청을 드렸는데 빠르게 수락하고 작업에 참여해주셔서 감사하다. 크러쉬 님의 보컬 덕분에 ‘만추‘의 상황이 완성됐다고 생각한다. 변심한 연인이 저 뿐만 아니라 더 많은 리스너들의 이해를 받을 수 있을 만큼 착한 남자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헤이즈가 특별한 기억을 담은 ‘만추’로 컴백한다. 스튜디오블루 제공

여태까지의 노래들처럼 ‘만추‘도 헤이즈가 경험으로 영감을 얻어 쓰게 됐다. 그럼에도 ‘만추‘에 유독 울컥한 감정이 드는 건 당시의 기억이 인상이었기 때문이다. 헤이즈는 "가을은 가장 좋아하는 계절이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천천히 만든 곡들로 이번 앨범을 채웠고, 후회 없는 결과물이 나왔다. ‘만추‘가 많은 분들에게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이야기했다.

음악으로 다시 한번 확실히 옛 사랑의 아름다운 기억만을 남겨둔 헤이즈에게 또 한번의 사랑이 필요하지 않을까. 연애에 관한 질문에 헤이즈는 "데이트를 하고 싶지만, 엄청 외롭지는 않다. 솔직히 지금은 연애 할 준비가 안 된 것 같다. 자연스럽게 저의 일과 바쁜 생활을 이해해주는 좋은 사람을 만나 욕심부리지 않는 연애를 하고 싶다"며 솔직히 답했다.

바쁜 일상은 헤이즈에게 또 다른 고민으로도 다가온다는 후문이다. 헤이즈는 "사실 요즘에 일 밖에 안 하다보니 ‘이러다가 영감이 없어지면 나는 노래를 어떻게 써야 하지?‘ 싶을 때가 있다. 책을 읽고 영화를 보는 게 저만의 색깔을 해칠 수 있다는 걱정도 한다. 그래도 음악을 만드는 작업에 지치지 않는다. 저만의 방식을 찾은 것 같다"는 생각을 털어놨다.

다음 앨범 콘셉트도 구상 중인 게 있다. 헤이즈는 "제가 얘기하는 사랑이나 이별이 노래로는 슬프고 아련하지만, 사실 상황은 아름답지 않은 경우가 있지 않나. 그런 비하인드씬에 대해 앨범을 만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이미 한곡은 써놨다. 더 많은 노래가 나오면 앨범이 될 거고, 그게 아니라도 싱글로 언젠가 보여드리고 싶은 곡"이라고 예고했다.

색깔 있는 헤이즈의 음악, 그 중에서도 유독 특별한 기억과 감정을 풀어낸 이번 ‘만추‘는 이날 오후 6시 발매되며, 헤이즈는 각종 무대와 공연으로 대중을 만날 계획이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