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포토] 최희서, 매혹적 아우라

등록 : 2019.10.22 19:08

최희서가 화보를 공개했다.하퍼스 바자 코리아 제공

배우 최희서가 화보를 통해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22일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는 최희서와 함께 한 화보를 공개 했다.

화보 속 최희서는 특유의 우아한 카리스마로 배우의 아우라를 발산했다.

촬영이 끝나고 이어진 인터뷰에서 최희서는 영화 ‘아워 바디’의 복근 신을 완벽히 소화하기 위해서 혹독한 운동과 식단 조절에 임했다고 밝혔다.

최희서가 화보를 공개했다.하퍼스 바자 코리아 제공

그는 “작품에 들어가기 한달 반 전부터 하루에 세 시간씩 운동 했다. 사실 식단이 힘들었다. 복근이 나오는 장면을 찍기 위해서 탄수화물을 다 끊고 물을 5리터씩 마셨다. 수분을 배출해야 가죽이 바짝 마른다. 정말 사람의 몸만큼 정직한 게 없는 것 같다. 만약 원하는 만큼 그 장면이 안 나왔다면 분명 내 탓을 했을 거다. 조금 덜 먹을 걸, 조금 더 운동할 걸. 그러느니 이렇게까지 해야 되나 싶을 정도로 만들어 놓는 게 낫다. 그러면 후회는 없지 않나”라며 완벽주의자의 면모를 드러냈다.

‘아워 바디’ 개봉 이후 결혼식을 올린 소감에 대해서도 밝혔다. “솔직히 아직 실감이 안 난다. 연애 기간이 너무 길어서 이미 가족 같았다. 프로포즈는 4년 전에 받았는데 고맙게도 남편이 그 시간을 기다려준 거다. 올해 식을 올릴 생각이긴 했는데 할리우드 영화를 찍게 되면서 앞당겨졌다. 지금은 남자 주인공 캐스팅을 기다리고 있다. 무겁고 현실적인데 아린 연애 이야기다. ‘러스트 앤 본’ 같은 분위기의 영화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희서의 화보와 인터뷰는 ‘하퍼스 바자’ 11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