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엑스원, ‘프듀’ 조작의혹 속 예정된 시상식·태국 행사는 변동無

등록 : 2019.11.07 13:16

엑스원 측이 향후 활동에 대해 조심스럽게 이야기했다. 한국일보 DB

보이그룹 엑스원(X1)이 예정된 활동을 이어간다.

엑스원 소속사 스윙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7일 본지에 "엑스원이 예정된 ‘V LIVE 어워즈 하트비트‘와 ‘K-POP 페스타 인 방콕‘ 행사에 변동 없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연말 시상식을 앞두고 엑스원이 높은 음반 판매량을 바탕으로 유력한 남자 신인상 후보로 손 꼽히는 가운데, 엑스원 측은 “시상식 일정은 아직 정해진 게 없다”고 말했다.

Mnet ‘프로듀스X101‘을 통해 탄생한 엑스원은 지난 8월 데뷔 앨범 ‘비상 : 퀀텀 리프(QUANTUM LEAP)‘를 발매하고 국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그러나 ‘프로듀스X101‘ 조작 의혹으로 인해 안준영 PD와 김용범 CP가 구속되고, 안 PD가 ‘프로듀스 48‘과 ‘프로듀스X101‘ 조작 의혹을 일부 인정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로 인해 오는 11일 컴백을 앞둔 아이즈원은 쇼케이스를 취소하고, 아이즈원이 출연을 예정했던 예능 프로그램이 논의에 들어가는 등 후폭풍을 겪고 있다.

이런 상황 속 ‘프로듀스X101‘ 출신 엑스원의 활동 여부에도 대중의 관심이 쏠렸고, 엑스원 측은 조심스러운 입장을 취했다. 많은 이들이 엑스원의 활동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