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사풀인풀’ 김재영, 4차원 그녀와 러브라인 생성? 까칠한 남자의 무한 매력 대방출!

등록 : 2019.11.09 14:59

김재영의 매력 넘치는 모습이 여성 팬들을 설레게 한다. KBS2 방송 캡쳐

김재영이 차원이 다른 까칠한 매력으로 여심을 사로잡고 있다.

KBS 2 주말드라마 ‘사풀인풀‘(원제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서는 김재영(구준휘 역)이 설인아(김청아 역)와 함께 감춰진 진실을 찾아다니며 차도남의 매력을 십분 살리고 있다.

극 중 구준휘(김재영)는 확고한 개인 취향으로 무엇이든 혼자 하는 것을 좋아하는 나홀로족이다. 그런 그가 김청아(설인아)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었던 구준휘의 설렘 모멘트를 짚어 봤다. 

과거 구준휘는 김청아와의 첫 만남부터 남다른 매력을 발산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그는 군인신분으로 기차를 타고 복귀 중 김청아의 민폐에 화를 냈지만, 분노를 박력으로 바꿔버리는 치명적인 비주얼로 오히려 그녀를 반하게 한 것. 또한 자신을 다시 못 볼 것을 아쉬워하는 김청아에게 쑥스러워하면서도 인사를 해주는 그의 모습은 까칠함 속 따뜻한 마음을 보여주며 심쿵을 안겼다. 

9년 뒤, 그는 업그레이드된 박력으로 김청아를 또 한 번 반하게 만들었다. 얽히고설킨 인연으로 그녀와 다시 만난 그는 남들만 생각하는 김청아에게 자신을 먼저 생각하라는 직설적인 조언을 던졌다. 자신만의 확고한 생각을 전하는 올곧은 모습은 김청아가 두 번 반하게 만들며 존재감을 빛냈다.

뿐만 아니라 구준휘는 자신의 말을 듣고 삶의 태도를 변화시키려는 김청아에게 도움을 주는 모습으로 오빠미를 선사했다.

처음엔 홍화영(박해미)의 돈을 받은 김청아를 오해하며 화를 냈지만 이내 곤란한 상황임을 깨닫고 적극적으로 나선 것. 받았던 돈을 홍화영에게 직접 돌려주겠다며 든든한 조력자로 멋짐을 폭발시켰다.      

이처럼 구준휘는 까칠하고 시크한 모습으로 언뜻 차가워 보이지만 알고 보면 속 깊은 생각으로 은근한 츤데레 면모를 자랑하고 있다. 

특히 그는 자신의 동생 구준겸(진호은)이 숨을 거둔 날, 함께 있었던 사람이 김청아인 것을 모른 채 그녀와 가까워지고 있어 둘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 앞으로의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솔직하고 당당한 구준휘의 두근두근 모멘트는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은 매주 토, 일 오후 7시 55분 KBS 2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