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아내의 맛’ 김빈우♥전용진, 설렘 가득 러브스토리 “누나, 동생 사이로 시작”

등록 : 2019.11.13 00:06

김빈우 전용진 부부가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입담을 뽐냈다. 방송 캡처

김빈우 전용진 부부가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김빈우 전용진 부부가 결혼까지의 과정에 대해 밝혔다.

이날 전용진은 “우리는 아는 누나 동생 사이였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전용진은 “(김빈우가) 우연하게 같은 아파트로 이사를 왔다”라고 전했다.

김빈우는 “정말 몰랐는데 지나가다가 만났다. (전용진이) ‘누나 여기 사세요?’라고 묻길래 ‘응, 여기로 이사 왔어’라고 답했다. 그때 전화번호를 주고받다가 어떻게 하다 결혼까지”라고 밝혔다.

김빈우는 “이사를 갔는데 두 달 만에 집을 뺐다”라며 “한 달 만에 프러포즈를 받았다”라고 전해 시청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전용진은 “태어나서 처음으로 누군가를 만나면서 처음으로 ‘놓치면 평생 후회하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로맨틱한 면모를 자랑했다.

한편, TV조선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