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비스’ 윤일상 “저작권협회 860곡 이상 등록…효자곡은 ‘보고싶다’→’아모르파티’”

등록 : 2019.11.12 23:49

‘비디오스타’ 작곡가 윤일상이 출연했다. MBC에브리원 방송 캡처

‘비디오스타’ 작곡가 윤일상이 히트곡 위엄을 뽐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지상렬, 윤일상, 김태훈, 양재진, 박규리가 출연, ‘지상렬 금맥특집! 소맥과 인맥 사이‘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MC들은 "90년대 히트곡은 거의 윤일상 곡이라고 봐야 한다. 곡 받으려고 가수들이 줄을 섰다더라"고 말했다.

윤일상은 "실제로 작업실 바깥에 곡을 받으려고 줄을 섰다. 그때는 인터넷 시대가 아니라 직접 만나야만 곡 의뢰가 가능했기 때문이다. 최소 30팀 이상 대기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잠깐동안 윤일상 쿼터제가 있었다”고 전했다. 터보 ‘회상‘ DJ DOC ‘겨울이야기‘, 쿨 ‘해변의 여인‘, 이정현 ‘줄래‘ 등 히트곡이 방송사에 대거 등장했기 때문이다.

김숙이 "저작권 협회에 등록된 곡이 850곡"이라 말하자 그는 "저작권협회 등록 곡은 860곡 이상"이라고 정정하며 "저작권료는 아내가 관리하기 때문에 잘 모른다”며 웃음 지었다.

또한 윤일상은 “제일 효자곡은 뭐냐”는 질문에 “수익적으로 봤을 때는 오래 사랑받은 김범수 ‘보고싶다’, ‘끝사랑’, 이은미 ‘애인있어요’, 김조한 ‘사랑에 빠지고 싶다’, 김연자 ‘아모르파티’ 등”이라고 전했다.

한편 ‘비디오스타’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에서 방송된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