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장동민, 화나서 개그맨 되기로 결심…무슨 사연?

등록 : 2019.11.13 01:29

장동민이 MBN ‘최고의 한방’에서 과거를 회상했다. 방송 캡처

장동민이 화가 나서 개그맨이 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12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최고의 한방’에서는 장동민, 탁재훈, 그리고 윤정수가 인생에서 있었던 최고의 한방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

이에 장동민은 “난 어렸을 때부터 개그맨이 될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라며 자신이 생각하는 최고의 한방에 대해 설명하기 시작했다.

그는 “대학 다닐 때 상무가 어느 날 ‘형, 나랑 개그맨 하자’라고 하더라. 상무는 어릴 때부터 꿈이 개그맨이었다. 그래서 내가 ‘그런 걸 왜 해’라고 말했다. 상무가 도와달라고 했다”라며 아이디어 회의를 처음 했던 경험을 회상했다.

장동민은 “상무가 왕자를 한다고 했다. 나보고는 공주를 하라더라. 심사위원이 나한테 오더니 화를 냈다. ‘개그맨 시험 보러 와서 각설이 타령 같은 거 할 거면 가라’라고 했다. 나는 개그맨을 하고 싶어서 온 사람도 아닌데 나를 쳐다보며 얘기하더라”라며 화가 났던 당시의 상황을 회상했다.

장동민은 “화장실에 잠깐 들려 거울을 봤는데 누가 봐도 각설이였다”라고 말해 시청자들을 웃게 만들었다. 그는 이어 “시험에는 당연히 떨어졌다. 상무가 미안하다고 했다. 내가 너무 화가 나서 ‘아니야, 하자. 나 열 받아서 이렇게 못 가겠다’라고 했다”라며 그 이후부터 개그맨이 되기 위한 준비를 했음을 전했다.

한편, ‘최고의 한방’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