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아내의 맛’ 김빈우, 아들 향한 미안함에 눈물

등록 : 2019.11.20 00:39

김빈우가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했다. 방송 캡처

김빈우가 아들을 향한 미안함에 눈물을 흘렸다.

19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김빈우의 아들, 전원의 돌잔치 현장이 공개됐다.

김빈우는 돌잔치에서 아들을 위한 편지를 읽었다. 편지를 읽던 김빈우는 중간에 울컥하며 말을 잇지 못했다.

김빈우는 스튜디오에서 과거를 회상하며 눈물을 흘렸다. 김빈우는 “되게 복합적이었다. 사실 우리 집이 작년에 사정이 좋지 않았다. 그래서 만삭의 몸으로 일을 시작하게 됐다”라며 “남편도 일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라고 힘들었던 과거에 대해 전했다.

김빈우는 이어 “내가 마음 놓고 태교를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라고 덧붙이며 아들을 향한 미안함을 표현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한편, TV조선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