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현장] “새로운 대표곡 되길” 김현철, 감성의 바다로 이끌 ‘돛’

등록 : 2019.11.20 12:11

김현철이 13년 만에 정규 10집으로 컴백했다. 에프이스토어 제공

가수 김현철이 30주년을 오랜만의 정규앨범으로 기념한다.

김현철은 20일 오전 서울 중구 CKL스테이지에서 열 번째 정규앨범 ‘돛‘ 발매 기념 음악감상회를 진행했다. 김현철의 정규 10집은 지난 5월 ‘프리뷰(Preview)‘라는 이름으로 공개된 Part.1에 이어 이달 17일 총 17곡으로 구성된 풀 앨범으로 완성됐다. 이날 음악감상회를 통해 김현철은 신곡 라이브 무대로 공들인 앨범을 직접 소개했다.

‘돛‘은 가수이자 프로듀서 김현철의 면모를 새삼 느끼게 하는 결과물이다. 마마무 휘인, 화사, 죠지, 박원, 백지영, 박정현, 정인, 황소윤 등 후배 가수들의 참여로 더욱 풍성한 음악들이 채워졌다. 최근 시티팝 열풍 속 김현철의 음악 색깔이 큰 사랑을 받고 있고, 이번 ‘돛‘을 통해 김현철은 다시 한번 ‘김현철스러운‘ 음악의 정의를 새로 썼다.

올해 데뷔 30주년을 맞은 김현철은 대중과 보다 가깝게 소통하고 있다. 13년 만의 새로운 정규앨범인 이번 ‘돛‘ 앨범은 물론, Mnet ‘더콜2‘,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MBC FM4U 특별 생방송, 콘서트 등 다양한 갈래로 음악을 들려주는 자리를 마련하고 있다. 특히 17곡이 담긴 ‘돛‘은 2CD로 구성됐고, 2LP까지 순차적으로 발매될 예정이다.

풍성한 트랙 가운데 타이틀곡은 ‘위 캔 플라이 하이(We Can Fly High)‘와 ‘당신을 사랑합니다‘다. ‘위 캔 플라이 하이‘느 시티팝의 정수를 보여주는 희망적인 곡이고, 박원이 참여한 ‘당신을 사랑합니다‘는 겨울에 잘 어울리는 발라드 노래다. 김현철은 ‘위 캔 플라이 하이‘에 대해 "저의 새로운 대표곡이 됐으면 좋겠다"면서 애정을 드러냈다.

이번 앨범의 관전 포인트도 있을까. 김현철은 "나이를 먹고 제가 할 수 있는 것을 점점 알아갔다. 요즘에 나오는 제 노래들은 작은 음악이다. 점점 줄어드는 게 나쁘다는 얘기가 아니다. 코어가 되는 저 자신을 볼 수 있는 음악"이라는 생각을 드러냈다.

후배들과의 협업도 눈길을 끈다. 김현철은 직접 회사를 통해 러브콜을 보내는 식으로 컬래버레이션을 성사시켰다는 후문이다. 이 같은 작업기에 대해 김현철은 "한 사람 한 사람 알아가는 게 다 음악을 하는 과정"이라는 의미를 언급했다.

이번 10집은 13년 만에 나온 정규앨범이지만, 앞으로는 더욱 활발한 음악 활동이 예고됐다. 김현철은 "내년 3~4월에 미발표곡을 담은 새로운 앨범을 예정하고 있다. 팬 분들에게 선물이 될 수 있다면 영광"이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김현철은 오는 21일부터 23일까지 CKL스테이지에서, 29일에는 인천 남동소래아트홀에서 콘서트를 개최한다. 또한 음악 방송에도 출연할 예정이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