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동백꽃 필 무렵’ 김선영 “선물 같은 시간…촬영장 가는 길 늘 설렜다” 종영소감

등록 : 2019.11.20 12:03

수정 2019.11.20 17:46

‘동백꽃 필 무렵’ 김선영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팬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선영이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종영을 앞두고 감사의 소감을 전했다.

김선영은 KBS2 ‘동백꽃 필 무렵’에서 샘도 많고 텃세도 있어 동네 여론을 주도하지만 친해지면 따뜻한 일명 ’옹벤져스’ 리더 박찬숙 역을 맡아 자연스럽고 찰진 연기력으로 캐릭터에 생기를 불어넣으며 신스틸러의 진면모를 제대로 발휘했다.

‘동백꽃 필 무렵’ 종영을 앞둔 김선영은 “저에겐 갑자기 찾아온 선물 같은 시간이었습니다. 촬영장인 구룡포에 내려가는 날을 손꼽아 기다렸답니다”라고 아쉬운 소감을 전했다.

이어 “모든 스태프 분들, 선배님들과 동료 분들이 있어서 촬영장으로 가는 길이 늘 설렜습니다.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많은 시청자 여러분들과 감독님, 그리고 훌륭한 우리 작가님. 진심으로 온 맘 다해 감사합니다. 마지막까지 함께해 주세요”라며 진심 어린 소감을 남겼다.

매 작품마다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극을 이끌어가는 김선영은 유쾌하면서도 친근한 매력을 발산, 말투나 스타일링 메이크업까지 맡은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하며 극의 몰입감을 높여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한편, KBS2 ‘동백꽃 필 무렵’은 매주 수, 목 오후 10시 KBS 2에서 방송되며 마지막 방송까지 단 2회만을 앞두고 있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