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문제적 남자’ 전현무 “주우재·도티, 박경 따라 가려면 멀었다”

등록 : 2019.11.20 14:59

전현무가 ‘문제적 남자: 브레인 유랑단’의 새 멤버 주우재, 도티에 대해 언급했다. 추진혁 기자 chu@hankookilbo.com

‘문제적 남자:브레인 유랑단’ 전현무가 새 멤버 주우재, 도티에 대해 유쾌한 평가를 전했다.

20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라마다서울신도림호텔에서는 tvN ‘문제적 남자:브레인 유랑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전현무, 하석진, 김지석, 이장원, 주우재, 도티를 비롯해 연출을 맡은 박현주 PD가 참석했다.

이번 시즌 ‘문제적남자’에는 하차한 박경의 빈 자리를 대신해 주우재와 도티가 새 멤버로 합류했다.

주우재는 이날 “시즌 초창기부터 다수 출연을 하면서 문제적 남자 시청자 분들에게 얼굴을 많이 비췄다고 생각해서 제가 출연하는 게 큰 거부감이 없지 않을까란 생각을 했었다”며 “형들과도 많이 방송을 하면서 친해졌던 사이라 방송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형들과 재미있게 문제를 푸는 시간이라고 생각하면서 임했던 것 같다”고 합류 소감과 이유를 밝혔다.

‘초통령’으로 유명한 유튜버 도티는 “처음 출연 제의를 받고 얼떨떨하고 감사했다. 평소 저의 ‘최애’ 프로그램이라 좋았다. 촬영 전에는 ‘형님들께서 텃세가 있지 않을까’도 생각했는데, 형님들께서 ‘우리 막내’라고 우쭈쭈 해주셔서 케미가 좋았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더 좋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새롭게 합류한 주우재, 도티에 대해 전현무는 “박경을 따라가려면 멀었지만 점차 나아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니 기대하고 있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문제적 남자:브레인 유랑단’은 질문의 시대, ‘어나더 레벨’을 보여줄 천재를 찾아 일상 속으로 나선 연예계 대표 브레인 유랑단 전현무, 하석진, 김지석, 이장원, 주우재, 도티가 세상에 없던 신개념 문제들을 풀며 펼쳐지는 대한민국 유일무이 두뇌자극 뇌섹 대결을 그리는 예능이다. 오는 21일 오후 8시 10분 첫 방송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