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인터뷰③] ‘녹두전’ 김소현 “장동윤, 키스신 촬영 나보다 더 부끄러워해”

등록 : 2019.12.03 08:00

배우 김소현이 ‘조선로코-녹두전’에서 호흡을 맞춘 장동윤, 강태오에 대해 언급했다. E&T Story 제공

배우 김소현이 ‘조선로코-녹두전’에서 호흡을 맞춘 두 배우, 장동윤과 강태오에 대해 언급했다.

김소현은 2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KBS2 ‘조선로코-녹두전’(이하 ‘녹두전’) 종영 인터뷰에서 극 중 자신과 러브라인을 그렸던 전녹두 역의 장동윤에 대해 ”진짜 녹두 같았다“고 입을 열었다.

”이번 드라마로 처음 만나 뵀는데, 처음 봤을 때부터 친화력이 좋았던 분이었어요. 만나고 바로 다음 날부터 대본 리딩을 해야 해서 어색한 면도 있었지만 바로 친해질 수 있었죠. 말도 굉장히 맑게 많이 하고, 좋은 에너지를 가지고 있는 분이라서 애정 신이나 이런 촬영에서 자칫 민망할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그런 것들이 덜했어요. 키스신을 찍을 때도 저보다 더 ‘부끄럽다’고 말을 굉장히 많이 하시면서 호들갑을 떠시니까 오히려 제가 더 괜찮은 척을 하게 되더라고요.(웃음) 오히려 그 모습이 더 진짜 녹두 같았어요. 실제로도 ‘녹두 같은 캐릭터다’ 싶었고, 덕분에 연기할 때 그 자체로 이입하기 좋았어요. 극 중에서 투닥거리는 설정이다 보니 현장에서도 투닥거리고 틱틱거리면서 보냈던 것 같아요. 정말 역대급으로 장난을 많이 치면서 촬영 했던 작품이 아닌가 싶어요.“

‘녹두전’ 초, 중반 장동윤은 자신의 출생의 비밀을 알아내기 위해 여장을 한 뒤 과부촌에 잠입하는 설정 때문에 파격적인 여장 연기를 감행했다. 장동윤의 여장 연기는 ‘여자보다 더 예쁜’ 미모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던 바, 김소현 역시 이에 대해 ”여장을 했을 때 너무 예뻤다“고 공감을 표했다.

”거부감이 들진 않을까 하는 생각도 처음엔 했었는데, 주변에서 반응이 너무 좋아서 ‘괜찮겠구나’ 싶었어요. 신기하기도 했고, 처음에 너무 예뻐서 저도 굉장히 놀랐어요. 라이벌 의식이요? 처음엔 별 생각도 없었고, 동주 자체가 극 중에서 예쁘게 나오는 캐릭터가 아니라서 편하게 다녔는데 나중에 선배님들께서 ‘녹두가 더 예쁜데 어떡하냐’고 말씀하시는 거예요. 그래서 서운한 티를 내면서 장난치곤 했었죠. 하하. 그런데 사실 녹두가 더 예쁘고 잘 나올수록 저희 드라마가 보여주고자 하는 것이 더 잘 보여 지는 거라고 생각해서 아쉽진 않았어요.“

이어 김소현은 극 중 자신과 호흡을 맞췄던 또 다른 배우인 강태오에 대해서도 극찬과 함께 감사함을 전했다.

”태오 씨와는 극 중에서 마음을 많이 주고받기 보다는 제가 자꾸 율무의 마음을 밀어내는 역할이었기 때문에 적대감을 느껴야 했었죠. 물론 실제 태오 씨 성격은 너무 유쾌하고 좋지만, 연기할 때만큼은 굉장히 진지하고 정말 몰입하는 편이라서 저도 더 맞추려고 진지하게 긴장하고 연기하려고 노력했었죠. 덕분에 연기 호흡할 때 정말 잘 맞았어요. 제가 감정 신을 촬영할 때는 태오 씨가 제 반응을 보면서 기다려주기도 하고, 제 감정을 잘 기다려주기도 해서 편하게 촬영할 수 있었어요. 여러모로 즐거운 작업이었죠.“

한편, 김소현이 동동주 역으로 열연을 펼친 KBS2 ‘조선로코-녹두전’은 지난 25일 32회를 마지막으로 종영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