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식탁의 기사’ 유민상 “허재는 예능 대세…감독 시절만 어두웠다”

등록 : 2019.12.03 23:39

허재가 KBS2 ‘식탁의 기사’에서 시장을 방문했다. 방송 캡처

허재가 높은 인기를 자랑했다.

3일 오후 방송된 KBS2 ‘식탁의 기사’에서는 허재와 유민상이 함께 장 보기에 도전했다.

이날 시장에서 허재는 떡집 사장님에게 “시식은 없느냐”라고 물었다. 허재의 물음에 떡집 사장님은 “허재 선생님이시니까 드셔도 된다”라고 답했다.

허재의 인기에 유민상은 “이런 거 절대 공짜로 안 주는데 역시 다르다”라며 감탄했고 떡집 사장님은 “대세 아니시냐”라고 말했다.

이에 유민상은 “허재는 선수 시절에도 대세였다”라며 “지금도 예능계의 대세다. 감독 시절만 조금 어둡지 않았느냐”라고 농담을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