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우주소녀 측 “팬들 촬영 경쟁에 멤버 찰과상, 질서 유지 부탁” [전문]

등록 : 2019.12.06 17:20

우주소녀 멤버가 팬들의 과도한 촬영 경쟁으로 인해 찰과상을 입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우주소녀 멤버가 팬들의 과도한 촬영 경쟁으로 인해 찰과상을 입었다.

우주소녀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6일 우주소녀 공식 팬카페에 "이날 우주소녀는 KBS2 ‘뮤직뱅크‘ 드라이 리허설을 진행했다. 이때 멤버들의 이동 모습을 촬영하기 위해 팬 분들 간에 과도한 경쟁이 벌어지며 촬영자가 넘어지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우주소녀 멤버가 경미한 찰과상을 입었다"고 공지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이와 같은 행동은 자칫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우주소녀의 이미지는 우정(공식 팬덤명) 여러분들이 만들어주시는 것"이라며 "앞으로 이러한 상황이 다시는 발생되지 않도록 여러분들의 올바른 질서 유지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우주소녀는 지난달 19일 새 앨범 ‘애즈 유 위시(As You Wish)‘를 발표하고 타이틀곡 ‘이루리‘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하 스타쉽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스타쉽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금일 우주소녀는 KBS 뮤직뱅크 드라이 리허설을 진행했습니다. 이때 멤버들의 이동 모습을 촬영하기 위해 팬 분들 간에 과도한 경쟁이 벌어지며 촬영자가 넘어지는 상황이 발생하였습니다. 이로 인해 우주소녀 멤버가 경미한 찰과상을 입었습니다.

이에 소속사는 위 촬영자들에게 우주소녀의 모든 공식 활동 참여에 제재를 가할 예정입니다. 이와 같은 행동은 자칫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또한 우주소녀의 이미지는 우정 여러분들이 만들어주시는 것입니다.

앞으로 이러한 상황이 다시는 발생되지 않도록 여러분들의 올바른 질서 유지를 부탁드립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