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최영수, 버스터즈 채연 폭행 논란… ‘보니하니’ 측 “사실 NO, 부주의 죄송” [공식]

등록 : 2019.12.11 16:02

‘보니하니‘ 측이 개그맨 최영수의 버스터즈 채연 폭행설을 부인했다. ‘보니하니’ 유튜브 라이브 영상 캡처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 측이 ‘당당맨’ 개그맨 최영수가 ‘하니’로 출연 중인 버스터즈 채연을 폭행했다는 논란에 대해 “폭력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11일 ‘보니하니’ 제작진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입장문을 게재하며 폭행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해당 입장문에서 제작진은 “지난 10일 라이브 방송 영상과 관련해 많은 분들이 걱정하시는 출연자 간의 폭력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일각에서 제기한 최영수의 폭행설을 일축했다.

이어 “수많은 사람들이 함께 일하고 있는 생방송 현장에서 폭력이 발생할 수 있는 가능성은 전혀 없다”며 “일부 매체에서 언급한 폭력이나 접촉이 있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 이는 출연자와 현장 스태프 모두 확인한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최영수와 버스터즈 채연 간에 다소 심한 몸 장난이 위협적 행동으로 비춰진 점에 대해서는 사과를 전했다. 제작진은 “매일 생방송을 진행하며 출연자들끼리 허물없이 지내다 보니 어제는 심한 장난으로 이어졌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위협적으로 느껴지는 부분이 있었고, 이는 분명한 잘못이다. 좀 더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 깊이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끝으로 ‘보니하니’ 측은 “제작진과 출연자 모두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으며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며 “문제의 개선을 위해 당분간 보니하니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중단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겠다. 시청자 분들의 너른 양해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0일 방송된 ‘보니하니’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는 ‘하니’로 출연 중인 버스터즈 채연이 ‘당당맨’으로 출연 중인 개그맨 최영수의 옷을 붙잡자 이를 강하게 뿌리치는 모습이 그대로 노출됐다. 이후 최영수가 채연을 향해 위협적으로 오른 팔을 휘두르며 다가가는 모습이 포착됐고, 이후의 상황은 다른 출연자에 의해 가려지며 보이지 않았지만 곧바로 채연이 왼쪽 어깨를 감싸 쥐고 있는 장면이 목격되며 최영수의 ‘폭행설’이 제기됐다. 해당 방송 이후 논란이 불거지자 제작진은 해당 영상을 삭제한 상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