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아는 형님’ 지석진, “유재석보다 강호동처럼 살고 싶다” 어떤 이유?

등록 : 2019.12.14 22:51

지석진이 강호동-유재석에 대해 언급했다. JTBC 방송 캡쳐

개그맨 지석진이 강호동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지석진과 박정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지석진은 “유재석은 프로그램 하나를 위해 하루 종일 전화로 회의한다. 항상 준비된 방송인이다"고 전했다.

이어 “나는 유재석보다 강호동처럼 살고 싶다. 재석이처럼 사는 건 어려울 것 같다. 재석이는 모든 걸 방송을 위해 한다. 재석이는 방송 할 때 냉정한 느낌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지석진은 “강호동은 진짜 괜찮은 애다. 아버지 장례식장에 강호동이 곡을 하면서 들어왔는데 진짜 따뜻한 친구라고 생각했다. 너무 감동이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지석진은 자신이 화를 내지 않는 것이 장점이라고 밝혔다. 이에 멤버들은 지석진이 화가 날만한 질문을 했고, 지석진은 “이걸 고민 하는 게 너무 화가 난다”라고 답해 폭소를 자아냈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