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X현빈 케미 살렸지만…숙제는 남았다

등록 : 2019.12.15 08:00

‘사랑의 불시착’이 지난 14일 손예진, 현빈을 필두로 출발을 알렸다. tvN 제공

‘사랑의 불시착’이 숙제를 안고 출발했다. 소재부터 스토리의 힘까지, 이제 갓 스타트 라인에 선 이들에게 많은 고민들이 남겨졌다.

tvN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의 절대 극비 로맨스다.

지난 14일 첫 방송 된 ‘사랑의 불시착’에서는 현빈과 손예진이 북한에서 운명적인 만남을 갖는 모습이 그려졌다.

집행유예로 풀려난 퀸즈그룹의 회장 윤증평(남경읍)은 후계자를 두고 고민하던 중 윤세리를 후계자로 지목했고, 증평은 세리의 후계자 발탁 사실을 주주총회에서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증평의 첫째 아들(최대훈)과 둘째 아들(박형수)는 이 같은 결정에 불만을 품었다.

손예진과 현빈은 ‘사랑의 불시착’ 첫 방송에서 앞으로가 기대되는 케미를 선사했다. tvN 캡처

퀸즈그룹 대표 취임을 앞두고 세리는 직접 새 패러글라이딩 테스트에 나섰다. 하지만 세리는 갑자기 불어 닥친 돌풍으로 비무장 지대에 조난 사고를 당했고, 순찰 중이던 북한 인민군 대위인 정혁에게 발각됐다.

세리는 자신을 쫓는 정혁과 북한군을 피해 지뢰지대를 맨몸으로 통과했고, 무너진 철조망을 통과했지만 그가 도망친 곳은 남한이 아닌 북한이었다. 정혁 역시 북한으로 도망친 세리로 인해 난처한 상황에 처했다.

이날 방송 말미, 세리는 자신이 남한이 아닌 북한에 도착했다는 사실을 깨닫고 당황했고 다시 한 번 조우한 정혁으로부터 신변에 도움을 받으며 본격적인 인연을 맺기 시작했다. 또한 방송 말미 구승준(김정현)은 퀸즈그룹 둘째 아들에게 사기를 친 뒤 중국 심양으로 도망치며 예사롭지 않은 등장을 알렸다.

불시착 사고에서 비롯된 손예진(윤세리 역)의 이야기가 뜻하지 않은 ‘월북’으로 이어지며 눈을 뗄 수 없게 진행된 첫 방송이었다. 여기에 북한 인민군 대위인 정혁으로 변신한 현빈(리정혁)의 케미가 더해지며 안방극장에 강렬한 로맨스의 등장이 예고됐다.

실제로 손예진과 현빈은 지난 해 9월 영화 ‘협상’ 이후 두 번째 연기 호흡을 맞추는 만큼 빈틈 없는 케미를 완성했다. 특히 두 사람이 앞서 지난 1월 미국 동반여행설로 인해 불거진 열애 의혹에 휩싸이며 다시 한 번 한 작품에서 호흡을 맞추게 됐다는 사실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됐으나, 베일을 벗은 ‘사랑의 불시착’ 속에서는 두 사람의 사적인 이슈에 대한 불편함은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남녀 주인공의 케미는 극의 완성도를 높였지만, 방송 전부터 우려를 모았던 ‘북한 미화’에 대한 시청자들의 지적은 첫 방송 이후에도 여전히 이어지며 앞으로의 숙제를 남겼다.

‘사랑의 불시착’ 첫 방송 전 진행된 제작발표회 당시 이정효 PD는 이 같은 우려에 대해 “북한이라는 소재가 거북함이 들 수도 있다. 북한이 실제하는 나라지만, 드라마 상에서는 로맨스를 할 수 있는 단절된 판타지 적인 공간으로 봐 주셨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 같은 당부에도 첫 방송 이후 많은 시청자들은 ‘시국을 고려하지 않은 북한군과 사랑을 나눈다는 설정이 불편하다’는 의견을 전했다. ‘북한군과의 로맨스’라는 소재를 시청자들에게 설득력 있게 전달하기 위한 방법은 향후 ‘사랑의 불시착’이 스토리의 힘을 축척해 나가며 고민해 나가야 할 문제다. 이와 더불어 전해진 ‘스토리가 유치하다’는 혹평도 이들이 풀어나가야 할 숙제로 남겨졌다.

‘사랑의 불시착’은 앞서 ‘별에서 온 그대’ ‘프로듀사’ ‘푸른 바다의 전설’ 등을 집필한 박지은 작가의 신작이자 ‘굿 와이프’ ‘라이프 온 마스’ ‘로맨스는 별책부록’ 등을 연출한 이정효 감독의 연출작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제 갓 출발점에 선 이들에게 실망하긴 이른 건, 첫 방송에서 손예진, 현빈을 필두로 한 배우들이 보여 준 호연과 박지은-이정효 작가가 보여 줄 시너지에 대한 기대감 때문이다. 주사위는 던져졌다. 흥행 여부는 이들의 앞에 남겨진 숙제를 풀어나가는 방향에 달려있어 보인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