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충무로 기대주’ 김소희, 크레빅엔터와 전속계약...박영규와 한솥밥 [공식]

등록 : 2019.12.19 08:25

배우 김소희가 크레빅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크레빅 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소희가 크레빅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크레빅 엔터테인먼트는 19일 “배우 김소희는 신선한 마스크와 무게감 있는 연기력을 지닌 배우"로 "강렬한 연기력에 인상을 받아 적극적으로 영입을 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영화 ‘비밀은 없다‘에서 여고생 최미옥 역으로 데뷔한 김소희는 강렬한 연기로 존재감을 발산하며 눈도장을 찍었다. 이어, 영화 ‘나와 봄날의 약속‘, ‘나만 없어 고양이‘와 드라마 ‘솔로몬의 위증‘, ‘복수노트 2‘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드는 열연으로 다재다능한 잠재력을 입증해왔다. 

김소희는 "배우로서 또 한 번의 도약을 크레빅 엔터테인먼트와 함께 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시작하는 만큼, 이제까지 보여주지 못한 새로운 연기들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성장하는 배우가 되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한편, 김소희와 계약을 체결한 크레빅엔터테인먼트는 박영규, 이선진, 조연우, 등 실력파 중견 배우들와 신인배우 40여명이 소속된 배우 전문 매니지먼트 회사로, 콘텐츠 기획 및 제작과 배급을 겸하고 있다. 김소희와 크레빅 엔터테인먼트의 만남이 어떤 시너지를 발휘할지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