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한솥밥 의리’ 구구단 세정, 빅스 혁 ‘겨울나비’에 백보컬로 참여

등록 : 2019.12.19 10:55

구구단 세정(오른쪽)이 빅스 혁(왼쪽)의 신곡 ‘겨울나비’에 백그라운드 보컬로 참여했다.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구구단의 세정이 빅스 멤버 혁의 솔로곡 ‘겨울나비‘를 지원사격했다.

빅스 혁은 지난 18일 오후 6시 첫 솔로 미니앨범 ‘겨울나비‘를 발표하고, 자신만의 감성과 이야기를 담은 동명 타이틀곡 ‘겨울나비‘로 리스너들의 사랑과 호평을 받고 있다.

‘겨울나비‘ 발매 전 V LIVE를 통해 팬들과 실시간 소통을 진행하며 혁은 곡 작업 비하인드를 소개하며 "구구단 세정이 ‘겨울나비‘에 백그라운드 보컬로 참여했다"고 공개했다.

혁은 "떼창 파트에 여성 보컬이 필요해서 급하게 찾아보다가 회사 옆방에 있던 세정에게 부탁했고, 세정이 흔쾌히 해줬다. 크레딧에는 없지만 세정에게 정말 고맙다"고 전했다.

이어 혁은 "녹음을 마친 세정에게 ‘고맙다‘고 하니까 ‘형님도 나중에 제 걸 해주면 된다‘더라"는 유쾌한 에피소드를 언급하며, 앞으로 두 사람의 또 다른 협업도 기대하게 했다.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에서 한솥밥을 먹고 있는 혁과 세정의 의리가 훈훈함을 전해주고 있다.

한편, 세정이 참여한 ‘겨울나비‘는 춥고 외로운 인생의 순간에도 계속 그곳에 존재하는 ‘겨울나비’를 혁 본인에 비유해 진솔한 위로의 메시지를 담아낸 곡이다.

현재 혁은 ‘겨울나비‘로, 세정은 지난 2일 발표한 솔로곡 ‘터널‘로 각자 활발한 음악, 방송, 공연 등의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