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백두산’ 이병헌 “전도연 등장, 존재감 너무 강해 걱정도…” (인터뷰)

등록 : 2019.12.19 12:42

수정 2019.12.19 16:22

전도연이 ‘백두산’에 깜짝 등장한다. 매니지먼트 숲 제공

배우 이병헌이 ‘백두산’에 깜짝 등장하는 전도연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모았다.

이병헌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전도연과 ‘협녀’ 이후 ‘백두산’에서 짧게 만났는데 어땠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나도 (출연하는지) 몰랐다. 촬영 바로 직전에 얘기를 들었다”고 답했다.

그는 “이렇게 강력한 배우가 그 한 신에 나와서 관객들을 정말 놀라게 하고 영화를 풍요롭게 하는 좋은 측면도 있겠지만, 너무 강한 배우가 확 나와서 스토리보다 더 세게 그 신에서 놀라면 감정 몰입에 도움이 될까라는 걱정도 있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영화 (시사회) 끝나고 손님들한테 물어봤더니 두 사람이 그 신에 나와주니 리준평(이병헌)의 가족사가 확고히 레이어를 만드는 거 같아서 좋았다고 하더라. 그래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병헌은 하정우와의 호흡에 대해 “정말 순발력이 있는 친구다. 순간의 재치가 뛰어나다. 대화할 때도 유머 센스나 재치가 느껴진다”고 전했다.

더불어 “그런 게 연기에 적용이 안 되는 사람이 있다. 평소에는 유머, 재치가 넘치는데 카메라 앞에선 교과서적으로 대본에 있는 대로만 연기하는 사람도 있다. 센스를 사용하지 못하는 사람들”이라며 “하정우는 평상시 유머나 재치를 고스란히 영화할 때도 백분 사용할 줄 아는 배우인 거 같다”고 칭찬했다.

‘백두산’은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초유의 재난인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을 막아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병헌은 ‘백두산’에서 북한 요원 리준평을 연기한다. 북한 사투리부터 중국어, 러시아어 등 다양한 언어 연기에 도전한 것은 물론 총기를 활용한 고난도 액션까지 선보이며 다채로운 매력을 뽐낸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