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포토] 골든글로브 참석한 조여정, ‘깜찍한 브이’

등록 : 2020.01.06 09:52

영화 ‘기생충‘의 출연진인 이정은(왼쪽부터), 조여정, 송강호가 5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베벌리힐스의 베벌리 힐튼호텔에서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도착해 포토 타임을 갖고 있다. 뉴시스 제공

영화 ‘기생충‘에서 활약한 조여정이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깜찍한 매력을 뽐냈다.

배우 송강호와 조여정 그리고 이정은은 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스의 베벌리 힐튼호텔에서 열리는 제77회 골든글로브상 시상식에 참석했다. 이들은 레드카펫 행사에 환한 미소로 등장해 뜨거운 카메라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기생충‘은 한국 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 후보에 올라 주목 받고 있다. 현재 감독상과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3개 부문 후보에 올라있으며, 현지 매체들은 수상을 유력하게 점치고 있다.

골든 글로브는 내달 9일 열리는 아카데미상 시상식의 전초전으로도 불린다. ‘기생충‘은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국제영화상, 주제가상 예비 후보로 지명됐으며 최종 후보작은 오는 13일 발표된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