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HI★현장] “육아예능 NO, 아이들의 리얼 이야기”...8人 8色 ‘나의 첫 사회생활’

등록 : 2020.01.14 12:32

‘나의 첫 사회생활‘이 이날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추진혁 기자 chu@hankookilbo.com

‘나의 첫 사회생활’이 그 동안 어른들이 알지 못했던 ‘순도 100%’ 아이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켄싱턴호텔에서는 tvN 새 예능 ‘나의 첫 사회생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수근, 소이현, 홍진경을 비롯해 연출을 맡은 이길수 PD가 참석했다.

‘나의 첫 사회생활’은 새로운 친구들과 생애 첫 사회생활을 하기 위해 모인 개성 만점 10명의 어린이들이 만들어가는 이야기로 최연소 인생러들의 ‘살아보고서’를 담는다.

이날 이길수 PD는 ‘나의 첫 사회생활’ 기획 의도에 대해 “제가 아이를 키우면서 보니까 제가 몰랐던 아이의 모습이 있더라. 싱글일 때는 아이들은 마냥 밝고, 편해보였는데 제가 육아휴직을 하면서 아이를 키우다보니까 아이들도 하루하루 커 나가면서 고생을 하고 열심히 살아가고 있더라”며 “또 어린이집 등에서 적응을 해 나가는데 우리와 다를 바가 없구나 싶더라. 아이들을 너무 한정지어서 생각했던 건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었고, 아이들을 잘 관찰지어서 생각해보면 우리가 몰랐던 놀라운 모습도 많고, 어른들의 모습이 비춰질 때도 많다는 점에서 착안했다”고 말했다.

이어 타 육아 예능과의 차별점에 대해서는 “ ‘슈퍼맨이 돌아왔다’ 등에서 보여줬던 아이들의 귀여운 면을 넘어서 아이들이 가지고 있는 좋은 생각, 행동, 이유, 아이들이 첫 사회생활에서 겪는 감정들을 위주로 프로그램에 담아보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육아 프로그램 같은 결은 아니다. 아이에 대해서 이게 ‘좋다, 나쁘다’를 설명하는 프로그램은 아니고 아이를 잘 지켜봐주고, 아이를 잘 이해하게 되면 우리의 지금 모습도 조금 더 잘 이해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MC 이수근, 소이현, 홍진경의 섭외 이유에 대해서는 “이해도가 높으시고 착하고 따뜻한 면을 가지고 있으신 분들이 누가 있을까를 고민했다. 그런 지점에서 세 분이 너무 잘 해주실 거라고 생각해서 섭외했다. 실제로 녹화를 진행하면서 공감 가는 이야기, 살아있는 이야기. 세 분이 실제로 육아를 하신 경험을 가지고 계시기 때문에 그런 이야기를 많이 해주셨다. 아이들의 행동이 담긴 VCR을 보고, 우리들의 사회생활에 대한 이야기까지 풀어서 전달해주시는 역할을 하신다”고 덧붙였다.

‘나의 첫 사회생활’ 첫 방송에는 총 8명의 각기 다른 성격을 가진 아이들이 출연한다. 이후 2명의 아이들이 추가로 투입되며 총 10명의 아이들이 프로그램을 통해 아이들 사이의 사회생활을 그려낼 예정이다.

아이들의 섭외 기준과 촬영 환경 등에 대해 이 PD는 “촬영은 3주 동안 집을 하나 빌리고 그 기간 동안 등하원을 하듯이 비슷한 환경으로 구성한 뒤 진행했다. 실질적인 촬영 시간도 어린이집에서 아이들이 지내게 되는 시간과 비슷하게 진행했다”며 “출연하는 아이들은 아주 평범한 아이들이고, 말을 너무 잘한다던지 귀엽게 행동을 잘한다던지 하는 것이 기준은 아니었다. 아이들의 다양성을 보고자 하는 것이 의도였기 때문이다. 유명인의 자녀 등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수근은 ‘나의 첫 사회생활’에서 MC를 맡아 멘토 못지않은 소중한 의견들을 전하며 보는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이수근은 “소름 돋을 정도로 ‘어떻게 저 아이가 저런 말을 하지’ 하는 순간들이 많았다”며 “조직 안에 들어가려고 하다가 함께하지 못해서 우는 아이도 있고. 7살 아이가 ‘같이 놀고 싶으면 당장 네 자리로 돌아가’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할 때 깜짝깜짝 놀란다. 내 편 만들기, 그 속에서 일어나는 갈등 같은 일들이 많더라. 웬만한 성인보다 스트레스가 더 많겠더라. 아이들이 유치원 다녀와서 고단하게 자는 이유가 있겠더라.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다. 아이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보면서 분명 성인들도 배워야 할 점이 많다고 느끼는 기회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방송을 통해 화목한 가족생활을 공개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던 소이현은 특유의 다정다감함과 세심함으로 시청자들과 어른들의 사회생활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소이현은 평소 주변 동료들에게도 인정받는 공감 능력을 바탕으로 아이들과 어른들의 사회생활에 얽힌 이야기를 풀어낼 예정이다.

소이현은 “아이들이 화해하는 방법을 보고 놀랐다. 불꽃튀게 싸우다가 화해하는 방법이 놀랍게 느껴졌고, 그래서 어른들이 많이 배워야겠다고 생각했다”는 촬영 소감을 전했다.

끝으로 MC 라인업에 합류한 홍진경은 그만이 가지고 있는 밝은 매력과 모델 활동을 통해 일찍이 사회생활을 시작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유쾌한 이야기들을 전할 예정이다.

홍진경은 “우리가 알던 게 다가 아니구나 싶더라”며 “유치원을 마치고 오면 아이로 돌아오는데, 아이들끼리 있을 때는 이를 깨물고 이야기를 하더라. 정말 온갖 서스펜스, 액션, 로맨스 등 모든 장르가 다 섞여있다. 어떤 드라마보다 저희가 더 재미있다”는 말로 프로그램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 외에도 ‘나의 첫 사회생활’에는 전문가 군단 역시 힘을 더한다. 국민 육아멘토 서천석 박사와 인지심리학 분야의 대가 김경일 교수는 직접 스튜디오에 출연하며 MC들과 함께 다양한 이야기를 통해 아이들의 행동을 읽고 마음을 이해해주는 역할을 예고했다.

한편, ‘나의 첫 사회생활’은 이날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