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아내의 맛’ 김현숙 “첫 방송 이후 악플, ‘잘못 살았나’ 싶었다”

등록 : 2020.01.15 09:21

‘아내의 맛‘ 김현숙이 악플 심경을 토로했다. TV CHOSUN 캡처

개그맨 김현숙이 첫 방송 이후 악플 때문에 상처를 받은 심경을 토로했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TV CHOSUN 예능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김현숙, 윤종 부부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식사를 하던 중 김현숙은 “첫 방송 나가고 자기랑 하민이가 원하지 않는데 괜히 악플이나 욕을 먹으면 내가 너무 힘들 거 같더라 마음이. 그런데 전부 다 내 욕밖에 없더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그는 “욕을 너무 많이 먹어서 ‘내가 잘 못 살았나’ 싶었다”고 말했고, 윤종은 “속마음 모르는 사람이야 그런 거지 뭐”라며 아내를 위로했다.

김현숙은 “‘영애씨’를 할 때는 김현숙이라는 사람보다 영애 씨라는 캐릭터가 워낙 좋으니까 그렇게 악플이 많지 않았다. (이번에) 데뷔하고 나서 제일 많이 악플을 받았다”며 “(방송 전에는) 악플 같은 게 달렸는데 내 가족을 건드리는 악플이면 과연 내 마음이 어떨까 엄청 긴장했었다”라고 털어놨다.

김현숙의 속마음 고백에 윤종은 “신경 쓰지 마라. 뭐하러 신경 쓰냐. 그들이 키워줄 거냐. 우리가 하는 거지 뭐 그리 신경 쓰냐. 인간이 다들 완벽한 게 어딨냐. 똑같은 게 어딨냐”며 “정답은 없다. 최선을 다하면 된다. 후회 없이”라고 위로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