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옥문아’ 서현철 “31살에 대기업 사표내고 연극 활동 시작”

등록 : 2020.01.20 23:17

‘옥탑방의 문제아들’ 서현철이 출연했다. KBS 방송 캡처

‘옥탑방의 문제아들’ 배우 서현철이 배우가 되기 전 회사원이었다고 밝혔다.

20일 오후 방송된 KBS 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배우 서현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서현철은 배우가 되기 전 직업에 대해 “평범한 직장인이었다”고 말했다. MC들은 “대기업 출신 아니냐”고 질문하자 그는 “한 제화 회사의 영업 1팀 소속 사원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서현철은 “회사 다니면서 이 일이 내 일이 아닐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하고 싶은 일을 찾다가 국립극장 문화학교 연극반 수업을 다녔다”라며 “연기가 내 일 인 것 같아서 31살에 사표를 내고 충무로에서 연극 활동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한편,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55분 KBS2에서 방송된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