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 연예뉴스

‘골목식당’ 홍제동 감자탕집 아들의 ‘눈물’…무슨 사연?

등록 : 2020.01.23 01:28

백종원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감자탕집 아들의 태도에 일침을 가했다. 방송 캡처

홍제동 감자탕집 아들이 눈물을 보였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홍제동 감자탕집을 찾았다.

이날 백종원은 무기력한 감자탕집 아들의 모습에 답답함을 표했다. 그는 감자탕집 아들에게 “이러려면 지금이라도 다른 일을 해라”라고 말했다. 그는 “억지로 하는 것처럼 보인다. 정말 이 일을 좋아하는 사람들도 실패하는 경우가 많다”라며 “간절함과 의지가 보이지 않는다. 지금이라도 잘 생각해라”라고 일침을 가했다.

감자탕집 아들은 “어머니와 감자탕집을 같이 운영하다 보니 문제가 생긴 것 같다. 예전에는 의욕을 가지고 어머니께 제안도 많이 했었는데 그때마다 많이 싸우게 됐다”며 자신이 무기력해진 사연을 밝혔다. 그는 이어 “저희가 가게에서도 말을 안 하는 게 일종의 회피였다고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백종원이 돌아간 뒤 눈물을 보인 감자탕집 아들은 어머니께 “나를 돌아보는 계기가 된 것 같다”고 말해 달라질 그의 모습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뉴스

HI# 뉴스